거식증을 앓던 소녀, 아사 직전 구조되다

비로소 다시 웃을 수 있게 된, 22살의 한나 코슬러(Hannah Koestler). 사실 지난 몇 년간, 이 여성은 고통 속에서 살아야만 했습니다. 심지어 굶주림으로 인해 생을 마감할 뻔하기도 했죠. 무엇보다도 그녀를 가장 힘들게 했던 것은, 이 모든 것이 바로 그녀의 마음속 깊이 찾아든 병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어린 시절, 한나에게 거식증이 찾아왔습니다. 가족의 일로 이사를 자주 다녔던 한나는 항상 외로웠고 이로 인해 어딘가에 속하기를 간절히 원했습니다. 

한나는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났지만, 중국, 미국, 일본 등과 같이 전 세계 각지를 돌며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녀는 계속해서 옮겨 다녀야 한다는 불안감이 자신의 병을 키웠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진득하게 친구 사귀기도 어려웠고 늘 새롭고 낯선 환경에 끊임없이 적응해야만 했습니다. 결국, 엄격한 식습관 조절만이 안정감을 되찾을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죠. 처음에는 패스트푸드만 꺼리는 정도였습니다만, 시간이 갈수록 먹는 것에 대해 점점 엄격해졌고, 결국엔 거의 모든 음식에 손대지 않게 됐습니다. 

급속도로 살이 빠졌지만, 여전히 이에 만족하지 못한 한나는 지방과 탄수화물 섭취를 아예 끊었습니다. 허락된 음식은 두부와 구운 채소 뿐이었죠. 한나가 17살이 되었을 때, 키 168cm에 52kg으로 상당히 마른 편에 속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안 가 얼굴이 파리해졌고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그녀의 부모님은 그녀를 의사에게 데려갔습니다.

의사는 한나의 부모님에게 집에서 더 자주 음식을 해 먹이고 한나가 식사하는 동안 곁에 같이 있어 줄 것을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별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한나가 자신이 허용하지 않은 음식을 강제로 먹이는 것에 대해 불같이 화를 내며 거부했기 때문이죠. 심지어 한 번은 스파게티면 위에 살짝 뿌려진 파르메산 치즈 가루를 본 한나가 음식이 담긴 그릇을 통째로 엄마에게 집어 던진 적도 있었습니다.

"엄마는 저를 도와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셨지만, 제가 거부했죠. 감사하게도 엄마는 제 본 모습을 알고 있었고, 병에 걸린 제 모습을 진짜 저라고 생각하지 않으셨어요." 과거를 떠올리며 한나가 말했습니다. 험난한 시기를 보내면서도, 한나는 어느 정도 살을 찌우고 고등학교를 무사히 졸업했습니다. 당시 그녀의 BMI 지수는 약 17로 조금은 부족하지만, 꽤 건강한 편에 속했습니다(18에서 24사이면 건강한 신체를 가졌다고 판단합니다.). 이런 그녀의 회복에 누구보다 기뻐했던 한나의 부모님은 이제 그녀 스스로 독립해서 삶을 살아나갈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한나는 예전의 "정상"적인 삶으로 다시 돌아오는 듯이 보였죠.

한나의 부모님이 일본에 머물게 됐고, 따라서 할아버지가 그녀를 돌봐주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떠남과 동시에 한나의 상태는 다시 나빠졌고, 그녀는 음식을 다시 끊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는 정도가 더 심했습니다. 어떤 날은 하루에 3조각의 쌀과자와 물 한 잔만을 마실 때도 있었습니다.

Einen an der Reiswaffel 37/366

한나는 말했습니다. "하루에 10번씩 몸무게를 잴 정도로 제 상태는 정말 심각했어요." 체중이 30kg까지 떨어진 한나는 아동용 사이즈의 옷을 입어야만 했습니다. 신진대사율은 엉망이었고 내부 장기들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며칠 동안이나 감감무소식이던 한나가 걱정된 나머지, 할아버지가 찾아와 현관문을 두드렸고 인기척이 없자 구급차를 불렀습니다. 구급대원들이 문을 부수고 들어갔을 때, 한나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습니다. 당시 한나의 뼈만 남은 앙상한 몸을 본 구급대원들은 그녀가 살아있다고 믿기조차 어려웠습니다.

It takes a lot of courage to post this as I haven't talked about my past for a rather long time on here. Looking back at what I've achieved shows me how strong so am and that I can anything I set my mind to. My university exams are coming up and I'm really flustered and scared by them, but I am strong and can conquer them. They are a much smaller obstacle than the eating disorder that consumed me a few years ago I've been through hell and back, facing my toughest battle. I became a victim of anorexia during my senior year in high school (September 2011) - it took over every aspect of my life. It got so bad that I was admitted involuntarily to the intensive station at Austria's best hospital at the beginning of September 2012 at a meager BMI of around 10. It took 1.5 years of intense, inpatient treatment for me to heal and recover. At first every bite was a struggle but it gets easier over time. Food was my medicine and as scary as it was, there was no other way to recover than through eating. With every kilogram that I gained, I gained more freedom as well. I'm happy again, I'm in my second year of university, I can look after myself and my body, I can laugh and enjoy myself, I love to row and spend time with friends. Although I'm not 100% comfortable in my body all of the time, I much rather prefer this version of myself - that is strong, carefree, full of energy - than to being too weak to stand, constantly cold and simply existing rather than living. The journey of choosing recovery is hard, but it's the most rewarding thing I have ever done. You learn so much about yourself in the process to becoming free again ❤️

A post shared by Hannah | Vegan | 23 | UK (@prosperoushealthylife) on

가까스로 의식을 찾았을 때, 한나는 병원 침대에 누워 코로 연결된 호스로 영양을 섭취하던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의사 선생님께서 만약 지금보다 제가 며칠 더 늦게 발견되었더라면, 아마 지금쯤 저는 죽어있을 것이라고 했어요." 한나가 병원에서 무사히 퇴원하기까지는 5개월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 후 한나는 집중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개인 의원을 다니며 다양한 음식과 친해지는 방법에 대해 배웠습니다. 약 10개월 동안 이어진 치료를 통해, 한나는 몸이 필요로 하는 영양군에 대해 배우고 정상적인 식사를 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비로소 알 수 있었다고 합니다.

Today is December 1, and Christmas is coming closer and closer. I remember my only Christmas wish three years ago (Christmas 2012) very vividly. It was to become healthy and free from my eating disorder. This wish did not happen overnight, but slowly I made progress and with every passing day, I was one step closer. I did not only gain my health back, but also my personality and energy! I stumbled upon this picture from when I was very ill, and it pains me to look at. I look so lifeless and miserable, my eyes have absolutely no spark in them, I'm being controlled by my eating disorder, I'm in pain and despair but am too deep into this illness to realise, my hair is falling out and disappearing, my complexion is yellow, I have nothing to be happy about. The picture on the right is the complete opposite - I'm radiating, I can smile and be happy, my eyes light up, my skin complexion is so much healthier, my hair looks healthy, I'm living again. Christmas for me is a time of reflection and putting into perspective what's important to me. I'm glad to have been given this second chance at life and being able to live and spend more time with the people that I love, doing what I enjoy. I'm just happy to be alive again

A post shared by Hannah | Vegan | 23 | UK (@prosperoushealthylife) on

비록 속도는 더뎠지만, 확실한 것은 한나의 몸무게가 조금씩 늘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한나는 인스타그램에 몸이 변하는 과정을 모두 사진으로 기록했습니다. 다음은 그녀가 인스타그램에 직접 쓴 말입니다. "제가 올린 사진이 진짜 보기 흉한 것을 알고 있어요. 하지만, 제 사진을 통해 거식증이 어떻게 몸과 마음을 파괴하는지 보여주고 싶었어요. 그리고 사진을 통해 매일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것도 보여주고 싶고요." 그녀의 팔로워 수는 금방 10만 명이 넘었습니다. 팔로워 대부분은 자신의 경험을 용기 있게 공유한 한나에게 격려와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합니다.

No, I don't wear a size 0. No, I don't have a visible 6-pack. But I am so much more than that. I am a walking miracle. My body loves me so much that it works every day to keep me alive! I've come a long way since that left picture. It was almost exactly three years ago that I was sectioned under the law and saved from myself by being admitted to the intensive care unit of Austria's best hospital. Everyone has a different story and a different reason why an eating disorder decides to take over their life. Know that it isn't anyone's choice and wish to develop an eating disorder - the eating disorder chooses you. But it is your choice to recover! To take back the life that is rightfully yours! To be happy and free! Recovery is the hardest thing I've ever had to do; but it was worth it on so many levels. Not only am I healthy again, but I also grew so much mentally and found strength within myself that I didn't know I had before. Everyone deserves to live life to the fullest and enjoy themselves ❤️

A post shared by Hannah | Vegan | 23 | UK (@prosperoushealthylife) on

한나는 행동 치료를 통해 예전처럼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식습관을 조금씩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몸무게는 정상 범위로 돌아왔고, 먹는 것을 다시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병을 완전히 치료하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합니다. 한나가 올리는 건강한 식단과 레시피, 그리고 신체 변화 과정은 한나의 인스타그램 계정 "풍요롭고 건강한 삶(Prosperous Healthy Life)"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하네요.

About last night Sports Ball was an absolute blast and I was so glad to end my year at uni with all my friends this way

A post shared by Hannah | Vegan | 23 | UK (@prosperoushealthylife) on

한나는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이제 자신을 응원해주는 고마운 팔로워들로 인해 자신이 혼자가 아니라는 것 역시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 한나는 확신합니다. 자신이 이 병을 꼭 이길 수 있다는 것을요.

한나의 사진들은 주변의 응원과 격려가 한 사람의 변화에 얼마나 많은 도움이 되는지 보여줍니다. 오늘날 그녀는 전혀 다른 사람처럼 보이네요. 한나는 자신의 인생을 다시 찾은 것 같아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여기 보이는 앙상하고 마른 몸의 여성이 지금의 한나와 같은 사람인지 누가 믿을 수 있을까요?

Happiness I'm feeling beyond blessed and grateful at the moment, and I'm trying to savour every moment. I recently found out that I finished my second year at university with a First! I'm proud of what I've achieved, and that all my hard work and determination throughout the academic year reflects my performance. I don't take university for granted in the slightest because I almost didn't have the chance to. I had to take two entire years off education and put my life on hold to recover completely from my eating disorder. I would've died over the weekend had I not received a place in Austria's best intensive treatment unit at the hospital. For two years, I focused on my health and that's the only thing. I was too weak to read a book for over a year, let alone try to understand entire concepts and theories for my education. I have a second chance at life, and with that came a fresh start at university September 2014. I was scared that I would've forgotten everything I had learned previously, and that I would be a lot "dumber" than others. But the human body is fascinating and with lots of practice, I started remembering old concepts. I genuinely enjoy to study and really do want to understand as much as my brain can absorb, and I'm just so grateful that I have the opportunity to do that now

A post shared by Hannah | Vegan | 23 | UK (@prosperoushealthylife) on

현재 영국에서 공부 중인 한나는 그곳 조정팀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밝고 빛나는 얼굴로 한나가 말합니다. "진실을 외면하는 건 해결책이 될 수 없어요. 거식증은 무서운 병이에요. 하지만,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해요. 과거 힘들어하던 저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

지금과 같은 긍정적인 태도로 한나가 꾸준히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길 바랍니다! 강인하고 멋진 한나 앞엔 눈부신 미래가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