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유머: ‘와인 소믈리에’ 직업에 도전한 노숙자

한 와인 소믈리에가 죽었다. 와인 취급점은 그를 대신할 소믈리에를 찾는다는 공고를 냈다. 그러던 어느 날, 씻지도 않아 더러운 몰골을 한 알코올 중독자 노숙자가 지원자로 나타났다. 면접 날, 사장은 노숙자의 등장에 오만상을 찌푸렸다. 그를 빨리 내보내고 싶은 마음에, 사장은 와인을 한 잔 따라 노숙자 앞에 놓고 감별을 지시했다.

Argentina_Mendoza_265

와인을 한 모금 맛본 노숙자가 대답했다. 

"피노 누아, 5년 숙성. 생산지는 아마도 호주인 것 같군요. 품질이 별로네요."

"오, 맞았어요." 깜짝 놀란 사장은 머뭇거리며 다음 잔을 건넸다.

노숙자는 능숙하게 다음 잔을 맛본 뒤 바로 대답했다. "이건 스페인 리오하 와인이네요. 7년 된 와인이지만, 3년 정도 더 기다리면 완벽하겠네요." 

말없이 세 번째 잔이 건네졌다.

"샤도네이 뫼르소, 아주 정교한 맛이군요!" 감탄한 듯 노숙자가 외쳤다.

초조해진 사장은 이내 중대한 결심을 한 듯, 옆에 있던 견습생에게 고개를 까닥이며 뭔가를 지시했다. 그러자 그녀는 밖에서 노란 액체가 든 와인잔을 가지고 들어왔다. 액체의 정체는 바로... 소변이었다!

Different tastes

이를 음미한 노숙자가 천천히 입을 뗐다.

"금발, 21년 된. 임신 4개월 차네요. 제가 여기 취직하면, 아빠가 누군진 밝히지 않겠습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