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테디베어] 트럭 운전사 라디오에서 들려온 어린 소년의 목소리.

집에만 갇혀있어야 했던 소년은 아빠가 몹시 그리웠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한 무리의 남자들이 소년의 집 앞으로 우르르 몰려왔죠. 이 이야기는 인터넷을 통해 널리 퍼졌고, 많은 사람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줬습니다. 

"남쪽 마을 변두리에서 해가 떨어지기 전에 목적지에 도착하려고 서두르던 참이었어요. 채널 1-9에 맞춰둔 낡은 시민밴드(운전 중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단거리 주파수대)에서 어린 소년의 목소리가 들렸죠. 

Schneider National Trucking, International Tractor

소년은 "브레이커 1-9, 거기 누구 계세요? 여긴 테디베어예요. 트럭 운전수 아저씨가 계시면 대답해주세요."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마이크를 잡고 "여기 있어, 테디베어"라고 대답했죠. 

"대답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저씨."

제가 운전 중이라고 말하자 소년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운전하는데 귀찮게 해서 죄송해요. 엄마가 아저씨들은 바쁘니까 말 걸지 말라고 했어요. 하지만 전 너무 외롭고, 얘기하는 걸 좋아해요. 다리가 불구라 나가 놀 수가 없거든요. 할 수 있는 건 얘기하는 것 뿐이예요." 저는 다시 아이에게 응답했고, 원하는 만큼 계속 대화해도 괜찮다고 말했어요. 

So you're gone and I'm haunted

"이건 원래 아빠 라디오였어요. 하지만 저와 엄마 라디오가 됐어요. 아빠가 한 달 전에 돌아가셨거든요. 눈보라가 치는 날, 집으로 돌아오다가 사고가 나서 차가 다 부서졌어요.  

Stuck Truck

엄마는 이제 돈을 벌러 나가야 해요. 전 다리가 이 모양이라 엄마를 도울 수가 없어요. 엄마는 다 잘 될 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했어요. 하지만 저는 밤늦게 엄마가 우는 소리를 몇 번 들었어요.

아빠는 집에서 쉬는 날, 저를 트럭에 태워주셨는데 이제는 안 계시니까 할 수가 없어요.

한 번만이라도 더 트럭에 타고 싶어요." 

다른 사람들은 아무도 끼어들지 않았습니다. 저와 소년이 나누는 대화를 잠자코 듣고 있었죠. 저는 자꾸 목구멍으로 올라오는 뜨거운 것을 삼키려고 애썼어요. 그린빌에서 기다리는 제 아들이 생각나서요.

Father, Son and Tricycle

"아빠는 올해 말에 저와 엄마를 트럭에 태워주기로 약속했어요. 아빠가 '테디베어야, 언젠가는 이 낡은 트럭을 너한테 줄 거다.'라고 하셨는데... 하지만 전 이제 더 이상 대형 트럭을 탈 수 없겠죠. 그래도 라디오는 남아있으니까, 아저씨들이랑 얘기할 수 있어서 좋아요.  

이제 가봐야 해요. 엄마가 들어올 시간이 됐거든요. 아직 듣고 계시면 응답해주세요."

그래서 저는 응답했고, 통신을 끊기 전에 집이 어디냐고 물었습니다. 아이는 주소를 알려줬고, 저는 한치도 망설이지 않았습니다. 화물 배달은 좀 기다릴 수 있지만 이 만남은 그렇지 않으니까요. 

저는 비좁은 도로에서 즉시 트럭을 돌려 잭슨가 229번지로 향했습니다. 코너를 돌자, 이런 맙소사! 깜짝 놀랐습니다. 대형 트럭들이 줄지어 서있었거든요. 

무선을 듣고 있던 모든 운전수들이 테디베어의 초대에 응답한 겁니다. 

“Wherever they go, and whatever happens to them on the way, in that enchanted place on the top of the forest, a little boy and his Bear will always be playing.” ~ Winnie the Pooh

어린 소년은 너무나 기뻤했습니다. 운전수 한 명이 아이를 태우고 한 바퀴를 돌자 곧장 다른 운전수가 또 아이를 받아 트럭에 태웠습니다.

드디어 제 차례가 돼서 테디베어를 뒷좌석에 앉혔습니다. 그 순간, 아이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우리는 소년의 엄마가 돌아오기 전에 트럭 시승식을 마무리했고 모두 작별인사를 한 뒤 떠났습니다. 소년은 환한 얼굴로 저와 악수를 나눴습니다. "트럭 운전수 아저씨, 안녕히 가세요. 나중에 또 통신해요." 아, 그 인사를 하는데 눈물이 나더라고요. 

다시 라디오를 틀자 또 다른 서프라이즈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테디베어의 엄마가 1-9 채널에서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겁니다. "다시는 이룰 수 없는 꿈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들의 소원을 들어주셔서 고마워요." 울음보가 터지기 전에 글을 맺어야겠네요. 하느님이 너랑 함께 하실 거야. 안녕." 

낯선 사람들이 따뜻한 마음으로 만들어낸 기적이네요. 덕분에 소년은 잠시나마 하늘에 계신 아빠를 다시 만난 듯한 기분이었을 거예요. 사실 이 얘기는 미국의 컨트리가수 레드 소빈(Red Sovine)이 부른 '테디베어'라는 노래의 가사 내용이랍니다. 노래도 한 번 들어보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