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소녀에게 스케이트보드 타는 법을 알려준 10대 소년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하든 넌 무엇이든 할 수 있어."

6살이 된 딸 페이튼(Peyton)에게 운동을 좋아하는 엄마 지니안(Jeanean Thomas)이 한 말이다. 캐나다 온타리오에 사는 지니안은 딸이 편견 따위에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는 일이 없기를 바랐다.

어느 날, 페이튼은 남자아이들이 주로 타는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싶다고 했고, 엄마는 딸을 지지했다. 막상 두 모녀가 공원에 스케이트보드를 타러 갔을 때, 예상치 못한 일을 경험하고 어리둥절해졌다. 그리고 지니안은 자신이 겪었던 그날의 일을 인터넷에 올렸다.

널 봤을 때 당연히 네 나이가 고작 15살 정도밖에 안 됐을 것이라 생각했어. 따라서 보드 타는 것을 연습하고 있는 내 딸에게 어른스러운 태도를 보일 거라고는 기대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란다.

내 딸, 페이튼이 스케이트보드를 타기 위해 몇 달을 기다렸는지 아니? 딸에게 여자도 스케이트 보드를 탈 수 있다고, 너는 할 수 있다고 계속해서 자신감을 불어넣어줬지.

우리가 스케이트 공원을 갔을 때, 담배를 피우고 욕설을 내뱉는 10대 남자아이들밖에 없는 것을 보고, 내 딸은 겁을 먹고 바로 집에 가고 싶어 했어. 

사실 나도 집에 가고 싶었지. 내가 '꼰대'처럼 너희들에게 훈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야.

하지만 내 딸이 누구를 무서워하거나, 공원에서 놀 자격이 없다고 생각하게 하고 싶지 않았어. 그래서 아이가 집에 가고 싶다고 말했어도, 나는 차분하게 "그래서? 공원이 쟤들 것은 아니잖니."라고 말했지.

딸은 너희들이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휙 휙 날아다니는 경사로 한쪽에서 조심조심 속도를 내며 보드를 탔어. 한두 세 번 정도 넘어졌을 때, 네가 성큼성큼 다가오더구나.

내가 막아서서 내 딸도 너희만큼 공원을 사용할 자격이 있다고 말하려는 찰나, 네가 입을 열었지.

"자세가 잘못됐어. 도와줄까?"

너는 거의 한 시간 동안 내 딸에게 보드 위에서 균형을 잡는 법을 알려줬고, 딸은 그것을 열심히 듣고 따라 했어. 어른들이라면 절대 할 수 없는 실력으로 말이야.

너는 아이가 넘어지면 손을 잡아 일으켜줬고, 다치지 않도록 난간에 가지 말라고 말해줬지. 

네가 내 이웃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친구들이 계속 놀려대는 와중에도 내 딸에게 친절하게 대해줘서 대단히 고맙다.

네 덕분에 내 딸은 어떤 일도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공원을 나설 수 있었단다."

Twitter/jeaneanthomas

Twitter/jeaneanthomas

엄마 지니안은 친구들의 야유에도 불구하고 딸에게 스케이트보드 타는 법을 가르쳐준 소년의 헌신적인 도움에 감명받았다. 바라건대, 30만 번이 넘는 공유로 이 작은 영웅에게 고마움을 전할 수 있기를. 소년, 아름답다. 지금 이 모습 그대로 훈훈하게 성장해 주길!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