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어머니의 생일 선물을 보고 눈물을 터뜨린 소녀

다른 사람의 생일 선물을 고르는 일은 그리 쉽지 않습니다. 고심해서 고른 선물이 좋은 반응을 얻는다면 좋겠지만, 반대로 혹평을 들을 수도 있으니까요.

YouTube / brigitte fries 

지난 4월, 생일이었던 헤일리(Haley)는 의붓어머니 브리지트(Briggite Fries)로부터 하얀색 봉투 하나를 받았습니다. 

YouTube / brigitte fries

봉투를 열어보니, 귀여운 솜인형이 들어있었습니다!

YouTube / brigitte fries

게다가 예쁜 목걸이도 같이 있었습니다.

YouTube / brigitte fries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선물이었지만, 봉투에는 웬 종이 한 장이 더 들어있었습니다. 종이에 적힌 글을 읽어본 헤일리는 금세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YouTube / brigitte fries

브리지트가 헤일리의 생일 선물로 준비한 건 다름 아닌 '입양 증명서'였습니다! 이제 법적으로도 헤릴리가 브리지트의 딸이 되었다는 걸 증명해주는 문서였습니다. 

YouTube / brigitte fries

문서를 소리 내 읽고 난 뒤에야 이해한 헤일리는 엄마를 꼭 껴안아 주었습니다. 이보다 더 바랐던 선물이 있을까요, '진짜 엄마'가 생겼습니다! 브리지트는 이날 찍은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유했고, 영상은 20만 회 이상의 재생 수를 기록했습니다. 한 댓글 작성자는 "너무 아름답다, 마치 영화 같다"며 모녀가 된 두 사람을 축하했습니다.

YouTube / brigitte fries

헤일리의 생일 선물 리액션은 아래 영상에서 더 생생하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어)

어린 아이가 얼마나 엄마라는 존재를 그리워했을까요. 헤일리, 항상 행복해야 돼!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