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이웃은 길거리에 설치된 물놀이 미끄럼틀을 보고 경찰을 불렀다. 그러나, 누구도 기대치 못한 경찰의 반전 리액션! 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애쉬빌에 사는 몇몇 가족들은 뜨거운 한여름 더위를 이기기 위해 아주 특별한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마을에서 펼쳐지는 거리 축제를 더 특별히 만들기 위한 조치였죠. 의기투합한 이 가족들이 도로 한 구석에 설치한 건 바로... "물놀이 슬라이드"였습니다! 집에서 DIY로 만든 이 미끄럼틀은 마을에서 크게 히트를 쳤고, 주민들 모두 신나는 물놀이에 즐거워했습니다. 

하지만, 이 미끄럼틀에 불만을 가진 사람이 한 명이 있었는데요. 이 이웃은 시끄럽다며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뒤 현장에 도착한 캐리(Carrie Lee)와 조(Joe Jones) 경찰관. 하지만 그들은 전혀 다른 방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는데요...

캐리는 말했습니다. "현장을 보니 사실 그리 문제가 될 건 없어 보이더군요. 그래서 일단 사람들에게 '찬물을 끼얹기 위해 제가 여기 온 것은 아니니 안심하세요.'라고 말을 했죠." 그리고 아무도 예기치 못한 상황이 펼쳐졌습니다. 사실 두 사람은 마을 사람들이 손수 만든 미끄럼틀에 크게 감명받았습니다. 그리고 이내 함께하고픈 마음을 결국 억누르지 못했는지, "물놀이 슬라이드" 대열에 합류한 두 사람! 두 경찰관은 주민들과 신나게 미끄럼틀을 타며 누구보다 '핫'한 여름날을 보냈다고 하네요.

 

이 영상을 촬영한 지역 주민 케틀린(Katlen Joyce Smith)은 "정말 멋진 미끄럼틀 아닌가요? 신고하신 분이 누구신지는 모르지만, 이 영상을 한 번쯤 보고 얼마나 재밌고 신나는 기구인지 직접 보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어울리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네요. 지역 사회의 안전을 위해 밤낮으로 힘써 주시는 동네 경찰관 분들께 늘 감사하는 마음을 지닙시다! :-)

소스:

Bored Panda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