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테스트기로 목숨을 건진 18살 남성

그는 살면서 겪은 가장 심한 복통에 몇 달을 시달렸다. 심지어 의사들도 복통의 원인을 선뜻 진단하지 못했다. 병명이라고 알아내고자 했던 의료진은, 사뭇 특이한 진단법으로 눈을 돌렸다.

바이런(Byron Geldard)은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18살 남성이었다. 그는 옆구리에 지속적인 통증을 느껴왔다. 걱정되어 찾아갔던 의사의 안일한 진단은 그의 마음을 잠시나마 진정케 했다. "지나친 운동으로 인한 근육통입니다."

Twitter / Huffpost UK

하지만 통증은 잦아들 생각을 하지 않았다. 병원에 다시 찾아간 그는, 초음파 검사로 끔찍한 진실을 알게 되었다. 근육통은 없었다. 뱃속에는 무서운 악성종양, 암이 자라고 있었다. 암세포는 폐에도 번져있었다. 의료진은 암의 진원지와 진행단계를 짐작하지 못했다. 어떻게 보면 2기 같기도, 어떻게 보면 5기 같기도 했다. 아직 채 인생을 시작하지도 못한 남성을 살리기 위해선 무슨 암인지, 그리고 그의 진행단계를 명확히 아는 게 중요했다.

flickr/Butz.2013

의사들이 우왕좌왕하는 동안, 바이런은 더 견딜 수 없었다. 그는 병실을 박차고 나섰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정체불명의 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은 어린 바이런의 마음을 괴롭혔다. 분명 졸업 후 창창한 삶이 그의 앞에 펼쳐질 터였다. 그러나 지금은 죽을지도 모르는 병에 걸린 데다, 의료진도 진행단계를 확실히 밝히지 못하는 상태였다.

Facebook / Byron Geldard

바이런은 청소년 특수 병동으로 옮겨졌다. 그곳의 의료진들은 독특한 진단법 하나를 떠올렸다. 바이런에게 임신테스트기를 건넨 것. 이후 믿을 수 없는 결과가 그들에게 돌아왔다. 임신테스트기는 선명하게 두 줄을 띄고 있었다.

남성인 바이런이 임신을 할 리는 절대 없었다. 임신테스트기는 보통 임신뿐만 아니라 고환암을 진단하는 데도 쓰인다. 고환암에 걸리면, 환자의 몸에서는 임산부의 몸에서 나오는 호르몬과 같은 호르몬이 배출된다.

Pixabay

드디어 바이런은 자신의 병이 뭔지 알 수 있었다. 고환암 4기였다. 폐뿐만 아니라 복부에도 암이 퍼져 있었다. 바이런을 살리기 위해서 한시도 지체할 수 없었다. 그는 몇 차례에 걸친 약물치료를 받았고, 배와 고환에 자란 암세포 덩어리를 떼어냈다.

Twitter / World Health News

바이런은 운이 좋은 편이다. 항암치료가 잘 들었다. 

"제가 완치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이상한 기분이 들었어요. 퇴원 후 바로 일상생활로 돌아가고 싶었지만, 삶이 완전히 달라졌으니 그럴 수 없었습니다. 저는 수명이라는 건 당연히 85세까지는 보장된다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병으로 죽음이란 게 뭔지 조금이나마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로 23살이 된 바이런은 매일 훨씬 더 많이 인생을 즐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는 자신의 목숨을 살렸던 진단법, 임신테스트기를 절대 잊지 않는다.

flickr/Esparta Palma

아기를 고대하는 부부들과는 달리, 바이런에게 임신테스트기에 나타난 두 줄은 청천벽력과도 같은 결과였을 거다. 그럼에도, 덕분에 그의 인생이 달라졌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