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오해로 '형광핑크' 색으로 탈바꿈한 말

지난 6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서 큰 화재가 일어났다. 산불은 바람을 타고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어, 주 정부에 따르면, 17일까지 주민 4만 명이 대피했다. 가축을 키우던 사람들은 동물들을 대피소에 옮겨두거나 안전한 평야에 풀어주었다. 물론 나중에 되찾을 수 있도록 전화번호나 주소가 적힌 목걸이를 동물에게 달아주었다.

대피 뉴스를 들은 신디(Cindy Roddick) 역시 집에서 키우던 말 두 마리도 풀어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디는 15살 아들 제이콥(Jacob Sharkey)을 불러 "나중에 찾게 말에 전화번호 좀 표시해 놔!"라고 말했다. 제이콥은 엄마의 말을 제대로 듣지 못했다. '전화번호'라는 단어는 쏙 빼고, "나중에 찾게 말에 표시해 놔"만 들은 것. 

20분 뒤, 말을 확인해보러 간 신디는 기절초풍했다.

제이콥이 말을 새빨간 '형광 핑크' 색으로 완전히 칠해버린 것이다! 제이콥은 "나중에 말을 쉽게 찾을 수 있게 잘 보이게 칠하라는 뜻인 줄 알았다"라고 지역 뉴스에 밝혔다. 그 와중에도 말의 건강을 생각한 그는 무독성 물감 스프레이을 사용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제이콥은 "(색칠한 말은) 나이가 든 말이라, 웬만한 일이 아니고서는 놀라지 않는다. 먹는 거 빼고는 신경도 안 쓴다"라며, "이제 저 말이 마치 값비싼 정원 장식처럼 보인다"라고 농담을 섞어 말했다.

말이 어디에 있어도, 색깔이 너무 선명해 신디 가족이 절대 잃어버리는 일은 없겠다. 하루빨리 화재가 진압되어 말들과 신디 가족이 다시 만나길 바란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