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필독] 아기를 가슴 위에 두고 재우면 위험한 이유

귀여운 아기가 태어나면, 부모는 한시도 아이를 곁에서 떼어놓지 못합니다. 옆에 두고 밥을 먹이고, 잠도 꼭 붙어서 재우고 싶어 하죠. 쉴 때도 같이 있고 싶어, 초보 부모들 중 아래 사진과 같은 포즈로 아이와 휴식을 취하시던 분들도 있었을 겁니다.

아기와 부모가 서로의 체온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포즈. 사진을 찍기에도 아주 완벽하죠!

 

A post shared by Jose C. Reyes III (@reyes_jose_iii) on

하지만 섣불리 위 포즈를 따라 했다가는 사랑하는 아이의 목숨에 큰 지장을 줄 수도 있습니다.

지난 2010년, 소아과 심장전문의 샘(Sam Hanke)은 태어난 지 4주 된 아들 찰리(Charlie Hanke)를 가슴에 올려두었습니다. 찰리는 아빠와 같이 놀다가 이내 색색 숨소리를 내며 잠들었습니다. 피곤했던 샘도 찰리와 같이 곯아떨어졌습니다.

몇 시간 뒤, 샘은 눈을 뜬 뒤 아이를 내려다보았습니다. 어찌된 영문인지 찰리는 숨을 쉬지 않고 있었습니다. 어찌 손을 써보려 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습니다.

 

A post shared by Alec Baldwin (@iamabfalecbaldwin) on

찰리는 영아급사증후군(Sudden Infant Death Syndrome, SIDS)으로 인해 삶을 달리했습니다. 영아가 잠들어 있다가 죽어, 사망 원인을 명확하게 밝혀낼 수 없는 증후군을 일컫습니다.

한 뉴스 매체는, "매년 4,000명의 아이가 영아급사증후군으로 목숨을 잃는다. 특히 소파나 의자에서 자던 중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 아버지나 부모와 같이 자다가 (고개를 스스로 돌리지 못해) 질식하는 아기가 대다수다."라고 보도했습니다.

 

A post shared by Julie Elizabeth (@julzilla77) on

샘과 아내는 이런 불행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찰리스 키즈(Charlie's Kids)'라는 이름의 단체를 세웠습니다. 현재 부부는 다른 부모들에게 아이가 잘 때 질식하지 않도록 유의하라는 교훈을 알리고 있습니다.

찰나의 불찰이 돌이킬 수 없는 참극을 불렀습니다. 아기를 키우는 초보 엄마나 아빠에게도 주의하라 알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