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유머: 남자도 출산의 고통을 느껴봐야

한 부부가 출산을 코앞에 두고 분만차 병원을 찾았다. 부부를 맞이한 담당 의사는 흥분한 얼굴로 부부에게 놀라운 소식을 전했다. 산모가 느낄 산통을 어느 정도 덜어다 남자 쪽에 전이하는 최신 장치가 들어왔다는 것이다. 

Pixabay

소식을 접한 부부는 이를 시험해보기로 마음먹었다. 의사는 먼저 산통 10% 전이를 남편에게 시도하며 말했다. "남편 분, 지금까지 겪어본 고통과는 차이가 클 거예요." 

이에 별다른 차이를 못 느낀 남편은 아내의 고통을 덜어주려 20%를 요구했다. 

산통 수치를 올린 의사는 근심 어린 얼굴로 남편의 상태를 살폈다. 눈 하나 깜짝 않고, 남편은 50%로 올려달라고 했다.

Pixabay

여전히 심각한 고통은 느껴지지 않았고, 이에 남편은 아내의 산고를 제대로 덜어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최대치로 올려달라고 말했다. 의사가 수치를 80%까지 올리자, 이 이상은 기계가 반응하지 않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건강한 아기가 태어났고, 부부는 더없이 행복해했다. 아기를 품에 안고 집에 돌아오자, 그 집 정원사가 실신한 채 앞마당에 쓰러져 있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