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구해준 소녀에게 감사 인사를 하러 온 문어

4년 전, 페이(Pei Yan Heng)는 싱가포르 사이린 리프(Cyrene Reef) 모래밭에 나와있는 문어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대로 두었다간 얼마 안가 말라죽을 게 뻔해보였죠.

YouTube / Pei Yan Heng

가엾다는 생각이 든 페이는 자신이 갖고 있던 플라스틱 컵에 옮겨 담았습니다. 그리고 문어를 가까운 바다에 풀어주었죠. 물에서 몸을 다 푼 문어가 페이에게 다가왔습니다.

뒤이어 믿기 힘든 상황이 일어납니다! 아래 영상에서 직접 확인해보세요.

문어는 두 다리를 뻗어 페이의 발을 꼭 끌어안았습니다. 마치 자신의 구원자인 페이에게 '구해줘서 고마워요'라고 말하려는 듯했습니다. 페이는 이 영상을 유튜브에 공유하며, "문어가 나에게 고맙다고 인사하고 갔다"라는 글을 덧붙였습니다.

영상은 지금까지 3백만 회가 넘는 재생 수를 기록했습니다. 댓글을 쓴 유튜브 이용자 중 하나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 저건 확실히 문어가 고맙다고 인사하러 온 거다."라며 감탄했습니다.

육지동물뿐만 아니라, 해양동물도 감정을 갖고 있을까요? 이미 학계에서는 멍해(!) 보이는 바다생물들도 나름대로 희로애락의 감정을 느낀다는 주장이 제시된 적 있습니다. 혹시 우리 집 어항에 사는 금붕어도…?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