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한 경찰을 위해 나선 지역의 '엄마들'

미국 유명 방송국 폭스(FOX)사에서 아침 뉴스를 진행하는 클로딘 웡(Claudine Wong)은 지난 11일, 친구로부터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믿기지 않는 사연을 전달받았습니다. 그녀는 즉시 이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이 가족의 누구도… 홀로 싸우지 않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내서 어떻게든 도움을 주시는 분들, 정말 놀랍습니다.

 

오늘 제 친구가 모유로 가득 찬 아이스박스 여러 개의 사진과 함께, 며칠 동안 이어진 경이로운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사진의 모유는 팜스프링스의 경찰관 레슬리 제렙니(Lesley Zerebny)의 태어난 지 4달 된 딸 코라(Cora)를 위해 기부된 것이었습니다.

제렙니 경찰관을 위해서 '엄마'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이었죠. 

지난 토요일,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곳에서 두 명의 경찰관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제렙니 경찰관과 호세 베가(Jose Vega) 경찰관.

총에 맞아 숨진 그녀는 출산 휴가를 마치고 막 복귀했던 '새내기' 엄마였습니다.

제렙니 경찰관의 유가족 중 하나가 복무 중 희생된 그녀를 위해 기도해달라며 SNS에 글을 쓴 것이 시발점이 됐습니다. 유가족과 같은 몬테레이(Monterey)지역에 사는 애슐리(Ashley)라는 여성이 모유를 기부하면 도움이 되겠냐고 문의를 보냈고, 유가족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그 뒤 이 놀라운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오늘 밤, 몬테레이 지역에 사는 엄마들로부터 총 14L가 넘는 모유가 코라에게 전달됐습니다.

프로젝트가 시작되고 불과 24시간 만에 모인 엄마들은 머리를 맞대고 한 달 동안 버틸 수 있는 모유 양을 계산했습니다. 기부된 모유는 아이에게 먹이기 전 불순물도 걸러내고 위생 검사도 거칠 예정입니다.

그 밖에 기부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팜 스프링 지역 경찰 연합은 어린 코라가 쉽게 소화할 수 있는 단계의 분유를 사서 경찰서로 보내면 된다고 안내했습니다.

이 이야기에서 주목해야 할 건 모유나 분유가 아니라, 생면부지를 향한 따뜻한 인간애와 남을 돕고자 하는 본능적인 의지입니다.

애슐리는 누군가에게 인정받고 싶어서 한 일이 아니라, '참담한 상황에 부닥친 사람에게 좋은 일을 해주고 싶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냥 좋은 일을 하고 싶었답니다."

 

남을 돕기 위해서 선뜻 나선다는 게 쉬워 보여도 행동으로 실천하기는 대단히 어렵습니다. 결심을 굳히고 이뤄낸 애슐리와 엄마들이 진심으로 존경스럽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지키다 안타깝게 순직하신 제렙니와 베가 경찰관들의 명복을 빕니다.

주변의 친구들에게도, 이런 위대한 엄마들도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