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중 사망한 딸이 남긴 감동적인 메시지

영국 중부 지방 라이세스터에 사는 아테나 오차드(Athena Orchard)는 생기 발랄한 소녀였다. 이제 열 두 살이 된 소녀는 운동을 매우 좋아했고, 특히 복싱을 즐겨했다. 아이는 6명의 여동생과 3명의 남동생을 돌보는 듬직한 맏딸이기도 했다. 크리스마스 직전, 아테나의 머리에 이상한 혹이 생겨났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어느 날 갑자기 부엌에서 쓰러지기 전까지는 말이다. 진찰 결과, 충격적인 진단이 내려졌다. 뼈암이었다.

이 믿을 수 없는 소식에, 그녀는 물론 가족들도 모두 충격에 빠졌다. 7시간에 걸친 대수술 끝에 척추에서 종양 덩어리를 떼어냈지만, 이후 아테나는 더 고통스러운 치료 과정을 겪어야 했다. 연이은 항암치료 때문에 머리카락은 모두 빠졌고, 늘 활기차던 모습은 간 데 없이 침대에서 일어나기도 힘들 정도로 몸이 약해졌다.

“아테나는 오히려 저를 위로하려고 했어요. 항상 저에게 울지 말라고 말했죠.” 엄마 캐롤라인(Caroline)이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우리는 모두 종양이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어요... 아테나가 이겨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것도 말이에요.”

13번째 생일을 맞이하고 얼마 뒤, 아테나는 사랑하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눈을 감았다.

아테나가 세상을 떠난 뒤, 아빠 딘(Dean)은 침통한 심정으로 딸의 물건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벽에서 거울을 떼어낸 순간, 거울 뒤에서 무언가를 발견했다. 거울 뒷면의 위에서 아래까지 빽빽하게 글자가 채워져 있었던 것. 죽은 딸이 남긴 메세지였다. “믿기지가 않았어요. 거의 3천 단어 정도는 되었던 것 같아요.” 아빠 딘의 말이다. “정말 감동했어요. 글을 읽어내려가다가 도중에 멈춰야 했어요. 마음이 너무 아팠거든요.”

아테나가 남긴 작별 메세지는 현명함과 따뜻한 위로로 가득차 있다. 다음 글은 그녀가 적어둔 작별 인사 중 일부이다.

“행복은 우리 자신에게 달려있어요. 해피엔딩이 아닐 수도 있지만, 중요한 것은 이야기 자체인지도 몰라요.

삶의 목적은 목적있는 삶일 거에요. 평범함과 특별함의 차이는 사실 아주 약간의 특별함일 뿐이에요. 

행복은 목표가 아닌 방향이에요.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그리고 자유로워지시길. 믿음을 가지고, 늘 젊은이의 마음으로 살아가세요.

제 이야기가 아니라, 제 이름을 기억해주세요. 제가 겪었던 아픔보다 제가 해왔던 일을 기억해주세요. 사랑은 유리처럼 사랑스러워보이지만 깨지기 쉬운 거예요.

하루하루가 특별한 날들이니, 늘 최선을 다해 살아가야 해요. 당장 내일이라도 죽을 병에 걸릴 수 있으니, 매일 최선을 다해야 해요. 삶은 당신이 제대로 살지 못할 때 실패할 뿐이에요.

사랑은 흔치 않고, 삶은 낯설죠. 영원한 것은 없고, 사람들도 변해요. 삶은 모두에게 게임과도 같고, 그 게임이 주는 유일한 상은 사랑일지도 몰라요.

누군가 당신을 사랑한다면, 아무리 힘들어도 그 사랑을 그냥 흘려보내지 마세요. 삶은 기쁨과 슬픔의 연속이고 슬픔이 없다면 기쁨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니까요.

나는 여전히 내 마음을 열어줄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그 날을 기다리고 있어요.

사랑은 함께 살아갈 사람과 나누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 없인 살 수 없을 것 같은 누군가와 나누는 거에요..."

기나긴 메시지를 적을 힘이 어디서 났는지 알 수 없지만, 아버지는 죽은 딸이 남긴 글임을 확신했다. “아테나는 거울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없지만, 이 메시지는 그 아이를 담고 있어요. 아테나는 매우 생각이 깊은 아이였거든요. 글쓰기를 좋아해서 날마다 무언가를 썼고, 글을 쓸 때는 정말 행복해했어요.” 아테나는 세상을 떠났지만, 남긴 글을 통해 모두의 마음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우리는 이 거울을 언제까지나 간직할 거예요. 딸아이의 글을 읽는 것만으로도, 늘 우리 곁에 있다고 느껴집니다.”

아테나는 병마와 싸우면서도, 삶이 선사하는 아름다움을 놓치지 않았다. 이 십 대 소녀의 소중한 시선은 그녀가 거울 뒷면에 적어놓은 글귀에 그대로 담겨 있다. 어쩌면 그녀는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볼 때마다, 이 말들을 수없이 되뇌였는지도 모른다. 그녀가 끝까지 간직하려고 애썼던 것들은, 이제 글을 읽는 우리에게 잔잔한 울림으로 다가온다. 

강인한 소녀의 아름다운 메시지가 와닿았다면, 여러분의 소중한 사람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