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사이버 폭력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자 사냥꾼

종종 사람들 사이에서 논란거리가 되고 있는 '특별한' 취미 활동을 가지고 있는 멜라니(Melania Capitan). 스페인에 사는 이 27살의 여성이 사랑해 못지않는 취미는 바로 사냥이다. 수년 동안 그녀는 셀 수 없이 많은 동물을 죽인 뒤 그 앞에서 자랑스럽게 사진을 찍은 뒤 자신의 사냥 경험을 자세히 적어 인터넷 블로그에 올렸다. 

멜라니는 인터넷에 10,000명 이상의 팬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그녀의 취미를 지지하는 것은 아니었다. 특히 동물 애호가들이나 평소 환경 보호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은 온라인상에서 모욕과 위협을 일삼으며 그녀를 공격했다. 그들은 멜라니가 갑자기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는 식으로 그녀를 저주했다. 

3,000개가 넘는 인신공격성 메시지와 그녀 차에 붙여진 위협의 메시지까지... 2016년 참다못한 멜라니는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이 손 쓸 도리는 딱히 없었다. 이러한 메시지를 보낸 특정인을 지목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했기에 사건은 성립되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멜라니는 집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다. 주변 정황 상 스스로 목숨을 끊은 듯했다. 가까운 친구들에게 고하는 작별 인사가 담긴 유서 한 장과 함께.

멜라니와 친했던 지인들은 이 소식을 듣고 경악했다. 그들은 사이버 폭력 때문에 결국 멜라니가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사이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인류에게 좋은 일 하셨네요, 영원히 잘 가세요!", "지옥에 떨어져라, 이 사이코!", "다 자기 업보지."라고 말하며 그녀의 죽음을 두 팔 벌려 환영했다. 

스페인 왕실 사냥 협회 회장은 멜라니를 향해 살해 위협을 하던 사람들을 가려내 고발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한 상태다.

물론 동물을 잔인하게 죽이는 사냥에 대해 사람들은 비판할 권리가 충분히 있다.

하지만 멜라니가 얼마나 힘들었으면, 스스로 목숨을 거뒀을까. 이미 고인이 된 그녀에게 우리는 비난과 조롱이 아닌, 예의를 차려 애도를 표해야 할 것이다. 

여러분은 멜라니의 죽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기사를 공유해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눠보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