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에서 모델까지, 입이 떡 벌어지는 다이어트 성공기

덴마크에 사는 마틸다(Mathilde Broberg)가 16살 때 일어난 일입니다. 학교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본 이후로, 심기가 매우 불편했습니다. 화면 속에 드러난 자신의 몸이 끔찍했거든요.

마틸다는 비만이었고, 이는 그녀의 삶을 다방면으로 복잡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뚱뚱한 자신이 진절머리나게 싫었습니다. "제 덩치가 엄청나다는 것을 깨달았고, 이 상태론 도저히 대학에 갈 수 없다고 결론 내렸어요. 사는 게 지옥 같았죠." 그녀는 한창 신날 나이에도 뚱뚱한 몸매 때문에 또래 남자아이들과의 데이트조차 꿈꿀 수 없었습니다. 사실, 건강하고 '정상' 사이즈를 입어본 적이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았죠.

instagram

당시 118kg에 육박했던 마틸다. 폭식을 일삼았고, 하루에 약 3,500칼로리를 해치웠습니다. 이는 성인 남성의 하루 권장 칼로리를 훨씬 넘은 양이었죠. 그녀는 일상 속에서 겪는 작은 사건들로 계속해서 굴욕감을 느꼈습니다. 심지어 "너무 뚱뚱하다"는 이유로 롤러코스터 탑승도 거부당했죠. 그녀의 스트레스는 극에 달했습니다. 

instagram

하지만 학교에서 문제의 영상을 본 뒤로, 모든 것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마틸다의 의지는 확고했죠. 그녀는 단번에 감자 칩이나 설탕 범벅 음식, 패스트푸드를 끊었고, 탄산음료도 더는 입에 대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스스로 "티스푼 다이어트"라고 이름을 붙인 다이어트를 시작했습니다. 찻숟가락으로 밥을 먹으며 음식 섭취량을 줄여나갔고, 결국 이전보다 훨씬 적은 양의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죠.

이 방법은 조금만 먹어도 금세 배가 부르다는 착각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아니면, 그녀에겐 밥보다 포만감을 느낄 만한 충분한 '시간'이 필요했던 건지도 모릅니다. 그전에는 배가 불러도 이를 자각할 틈도 없이 쉴 새 없이 음식을 입에 집어넣었으니까요.

이 다이어트 방법은 마틸다에게 딱이었습니다. 그녀의 몸무게는 서서히 줄어들기 시작했죠.

instagram

54kg 정도 감량 후, 그녀는 몸매에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하지만, 급격하게 살을 뺀 탓인지, 배에 보기 좋지 않은 자국이 생겼습니다. 다행히 마틸다가 사는 덴마크에서는 체중 감량와 관련된 성형 수술도 공보험이 적용됐고, 이를 통해 그녀는 배에 난 자국을 없애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instagram

마틸다는 탄탄한 몸이 자랑스러웠고, 이에 자극받아 더 열심히 운동했습니다. 그녀는 일주일에 4~5번씩 몸을 단련했고, 운동의 매력에 푹 빠졌습니다. 그리곤 빛나는 직업까지 얻었죠. 스포츠 의류 모델이 되었답니다!

instagram

한때 남자 친구를 사귀지 못할 거라고 믿었던 그녀는 지금 이렇게 말합니다. "갑자기 남자들한테 인기가 많아졌어요. 데이트 신청을 수도 없이 거절했죠. 과거 뚱뚱했던 저를 받아들이지 못했던 사람이면, 지금도 상대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해요."

그녀는 외면이든 내면이든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해줄 사람을 원했고, 마침내 운명의 상대를 만났습니다. 처음부터 한결같이 마틸다를 응원해준 사람으로, 바로 그녀의 트레이너였죠!

instagram

지금껏 이뤄낸 성과가 자랑스럽다고 말하는 마틸다.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운동 과정과 얻은 성과를 주기적으로 올리고 있습니다.

instagram

과거 학교 영상을 봤을 때, 마틸다는 아주 힘들었을 겁니다. 하지만 그녀는 무너지지 않고, 이를 기회로 삼아 인생을 차근차근 바꿔나갔습니다. 비만에서 모델까지. 마음만 먹으면 불가능은 없다는 걸, 마틸다의 인생역전 이야기를 통해 다시금 확인했네요! 

소스:

Unilad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