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여성의 마지막 소원

여기 죽음을 며칠 앞둔 메리(Mary)라는 여성이 있습니다. 그녀는 미국 오하이호주 오스틴버그(Austinburg)에 위치한 호스피스 병동에 머물고 있으며, 죽기 전에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How Great Thou Art)라는 찬송가를 듣고 싶다는 마지막 소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메리는 평생 지역 사회에서 피아노와 노래를 가르쳐왔습니다. 이 병원의 간호사 조슈아(Joshua) 또한 메리의 제자로 9살 때부터 그녀를 알고 지냈죠. 조슈아는 이제껏 자신을 가르쳐준 선생님의 마지막 순간을 인도하기로 했고, 메리의 아들 부부가 이 아름다운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소름돋을 준비하시고, 함께 보시죠.

메리는 영상을 촬영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눈을 감았습니다. 남은 이들은 그녀의 마지막 순간을 특별하게 기억할 것입니다. 조슈아처럼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며 마지막까지 정성을 다해 환자를 돌보는 사람들은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죽음 역시 삶의 연장 선상이 아닐까요. 나도 모르게 숙연해지는 영상입니다. 메리의 이야기를 주위 사람들에게도 공유해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