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놀이기구 사고로 두피가 벗겨진 12살 소녀

주의: 해당 기사에는 다소 불쾌감을 주는 이미지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2살의 루루(Elizabeth LuLu Gilreath)는 미국 네브래스카 주에 부모님과 살고 있습니다. 또래의 소녀들처럼 루루는 축제나 행사를 가는 것을 즐겼고, 특히 그해 오마하 시에서 열리는 유명한 카니발 축제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죠. 이 카니발에 가기 위해 엄마와 길을 나선 루루. 소녀는 악몽 같은 일이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지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습니다.  

Youtube/Inside Edition

카니발 열차를 타면 즐거워하는 루루에게 순간 끔찍한 일이 닥쳤습니다. 루루의 긴 머리가 열차 아래서 빠르게 돌아가는 플랫폼에 걸린 것입니다! 그대로 괘 넓은 부위의 두피를 비롯해 얼굴의 피부가 그대로 찢겨 나갔습니다. 무려 5분 동안 소녀는 이 참혹한 고통을 겪어야 했습니다. 경악한 루루의 엄마가 소리를 지르며 열차를 겨우 멈췄죠. 이후 루루의 엄마는 그날 딸아이의 비명 소리를 절대 잊을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Youtube/Inside Edition

그 즉시 루루는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의료진은 수 시간에 걸쳐 아이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소녀는 살아났지만, 상태가 위독했습니다. 중환자실에서 몇 주를 머무른 루루. 하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Youtube/Inside Edition

찢겨 나간 부위가 상당해 대량의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아야 했고 의사는 수술을 받는다고 해도 얼굴이 예전으로 돌아올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제 루루의 머리에서는 더 이상 머리카락이 나오지 않았죠. 게다가 이후 장기에 걸쳐 어떤 부작용이 찾아올지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Youtube/Inside Edition

하지만 루루의 온 가족은 이럴 때일수록 똘똘 뭉쳤고, 루루와 그 가족을 돕겠다는 도움의 손길이 줄을 이었습니다. 오마하 시 주민들 역시 자발적으로 기부를 시작해 무려 7,300만 원이라는 큰돈이 모였고 이는 루루의 치료비용에 큰 보탬에 되었습니다. 또한 미국 각지에서 소녀 루루를 응원하는 편지가 빗발쳤습니다. 편지를 빠짐없이 모두 읽은 루루는 크게 기뻐하며, 어떡해서든 모두에게 답장을 주기 위해 노력했죠.

Youtube/Inside Edition

이 모든 시련에도 불구하고, 루루는 긍정적인 삶의 자세를 유지했습니다. 루루의 엄마는 "루루는 저보다 강하답니다."라며 자랑스럽게 말했습니다.

이제 루루와 루루의 엄마는 카니발 등에 설치된 열차가 엄격한 안전 규정을 지켜야 한다는 법을 제정하는 청원서를 제출하려고 준비 중입니다. 이를 담은 연방 법안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죠. 루루의 엄마는 인터넷 청원 페이지에, "루루가 겪은 일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됐을 일입니다. 그리고 다시는 일어나서도 안되고요."라고 썼습니다.

사고가 있고 3달 뒤, 루루는 차도를 보이며 의료진의 예상을 뛰어넘어 빠른 속도로 회복했습니다. 그러나 어린 소녀는 학교로 돌아가면 친구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까 두려웠죠. 반 친구들이 자신을 놀릴지 아니면 오히려 응원의 메시지를 보낼지 알 수가 없었죠.

루루는 엄마와 함께 가발 쇼핑에 나섰습니다. 가발로 어느 정도 머리 상처를 가리면 기분이 나아질까 싶어서였죠. 그러나 루루는 여전히 초조해했습니다. "다시 제 자신으로 돌아온 기분이지만... 제 친구들이 새롭게 변한 제 외모를 싫어하면 어쩌죠?" 루루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루루에게 일어난 사고를 익히 들어 알고 있던 반 친구들은 그녀의 외모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오히려 루루의 용기에 크게 감탄했다고 말했죠.

Youtube/Inside Edition

루루는 카니발 열차를 탈 때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을 경고하며 자신이 겪은 뼈 아픈 경험을 털어놓았습니다. "카니발에 가서 열차를 탈 때 걸리는 것이 없는지 꼭 확인하세요. 길게 묶은 머리나, 후드티의 모자, 긴 끝 등 걸릴 수 있는 것들은 모두 다 잘 집어넣고 타세요." 루루는 다른 누군가에겐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사람들에게 진심 어린 경고를 전했습니다.

아래 영상에서 용감한 소녀, 루루의 이야기를 다시 한번 확인해 보세요.

루루의 용기에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긍정적인 삶의 자세로 타인의 귀감이 되고 있는 12살 소녀, 루루가 하루빨리 100% 완쾌되어 예전의 삶을 되찾길 소망합니다. 루루의 바람처럼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길.

중요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루루의 사연을 주위에 널리 퍼트려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