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털이 많은 소녀, 결혼 후 제모 결심

태국, 방콕 시에 사는 수파트라(Supatra Sasuphan)는 10세의 어린 나이에 이미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세상에서 가장 털이 많은 소녀"로. 수파트라는 '늑대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암브라스 증후군이란 희귀병을 앓고 있다. 이는 몸 전체가 과도한 털로 길게 뒤덮이는 유전 질환으로, 중세 시대 이후 전 세계적으로도 보고된 환자의 수가 단 50명뿐인 아주 희귀한 질병이다. 사람들은 수파트라가 지나갈 때마다 수군거렸다.

수파트라에겐 "츄바카" 또는 "원숭이 얼굴" 등의 별명이 늘 따라다녔다. 하지만 2010년 기네스북 등재 소식이 알려지면서 수파트라는 학교에서 인기 소녀가 됐다. "털 때문에 저는 특별해요." 수파트라는 말한다. "수북한 털도 이젠 익숙해요. 물론 머리카락이 너무 길게 자라면 가끔 앞이 잘 안보이긴 하지만요."

이런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수파트라의 엄마가 아이의 털을 시시때때로 잘라준다. 레이저 치료도 받아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부작용으로 이후 털이 오히려 굵게 자랐다.   

현재는 17세의 명랑한 십 대 소녀로 자란 수파트라!

Imgur/trakla

그녀는 페이스북에 종종 맨 얼굴(!)의 사진도 올린다. 면도칼로 털을 모두 밀었을 때 드러나는 수파트라의 진짜 얼굴인 셈이다. 냇(Nat)이란 남성과 사랑에 빠져 그녀는 (털을 수북이 기른 채) 이미 결혼식까지 올렸다. 이후 그녀는 사랑하는 남편을 위해서 털을 모두 밀고 다닌다.

수파트라는 자의적인 결정이라며, 남편은 절대로 강요한 적이 없다고 힘주어 말한다. "남편은 저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줘요. 그런 남편을 위해서 전 제 진짜 얼굴을 보여주기로 결심했죠. 하지만 밀든 안 밀든 어떤 모습이든 남편은 상관없다고 했어요. 남편은 제 하나뿐인 친구이자 유일한 사랑이에요. 그런 그에게 늘 감사해요." 그녀는 말했다.

이젠 어엿한 여인으로 자랐고, "세상에서 가장 털이 많은 소녀",  수파트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해주는 남편을 만난 그녀가 마냥 행복해 보인다. 앞으로도 지금의 행복과 사랑을 소중히 지켜나가길.

소스:

Unilad, Express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