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긴 다리를 가진 34세 스웨덴 모델

라 외스테르겐(La Östergren)의 몸매 비율은 다른 모델과 다릅니다. 바로 상체에 비해 아주 긴 다리를 지닌 것!

"태어났을 때부터 제 다리는 휘어 있었대요. 자궁 속에서 긴 다리를 필 수 없어서 늘 구부리고 있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정형외과 의사의 도움으로 휜 다리를 교정했고, 그 뒤로는 별문제 없이 곧게 잘 자랐어요."

 

Ein Beitrag geteilt von Ia Östergren (@iostergren) am

스웨덴 출신의 라는 34세의 전문 모델로 키 177cm의 108cm가 넘는 다리 길이를 자랑합니다. 하지만 유난히 긴 다리 길이 때문에 그녀는 어린 시절,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많이 받으며 자랐습니다. 

"제 키가 큰 편인 데다가 다리까지 기니, 애들이 절 심하게 놀려 댔어요. 심지어 마르기까지 해서 저보고 '거식증'이나 '해골바가지'의 별명을 붙이곤, '아기는 못 낳을 거'라는 둥, 악담을 해댔죠."

이로 인해 청소년 시절, 우울증까지 앓은 라.

오늘날, 그녀의 모습은 더없이 밝고 활기찹니다. 우울증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죠.

2013년 보디빌딩을 취미로 접한 뒤, 지금의 건강한 모습을 되찾았다고 합니다. 


그 이후로 보디빌딩에 푹 빠진 라. 일주일에 하루도 빼먹지 않고 운동을 하며, 근육에 필요한 단백질을 공급하기 위해 주마다 약 2.5kg의 육류를 섭취합니다.

 

Ein Beitrag geteilt von Ia Östergren (@iostergren) am

운동을 통해, 라는 정신을 가다듬고 날씬하고 건강한 몸매를 유지합니다. 전문 모델로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고 있는 그녀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 수만 약 200,000명이 넘습니다.

 

Ein Beitrag geteilt von Ia Östergren (@iostergren) am

라는 소셜미디어 활동을 통해 남편이 된 토브욘(Torbjorn Ostergren)을 알게 되었습니다. 토브욘은 전문 보디빌딩 트레이너로, 두 사람 사이엔 건강하고 예쁜 두 딸이 있습니다. 

라는 한때 자신을 미운 오리 새끼 같다고 느낀 적도 많았지만, 지금은 운동을 통해 아름답고 건강한 백조가 되었다고 눈부신 미소로 당당히 말합니다. 

자신감을 갖고 스스로 가꿀 때, 나만의 개성이 가장 빛나는 법 아닐까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