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타리 너머로 이어진 레트리버와 허스키의 우정

래브라도 레트리버 메시(Messy)는 태국의 한 주택가에서 주인 오라닛(Oranit Kittragul)과 같이 살고 있습니다. 가족인 오라닛도 물론 좋은 친구이지만, 얼마 전 메시에게 원거리 '절친'이 생겼습니다. 차도 건너편에 사는 허스키 아우디(Audi)입니다.

아우디의 주인은 일 때문에 오랜 시간 집을 자주 비웁니다. 아우디가 넓고 텅텅 빈 마당에서 외로움에 울부짖기 시작한 건 그때였습니다. 허스키의 큰 울음은 건너편 메시네 집까지 닿았습니다.

오라닛은, "아우디의 울음소리가 들리면, 저는 메시에게 아우디가 잘 있는지 확인해 보라고 합니다. 위로의 말을 해주라고 하기도 하죠."라고 말했습니다. "메시는 울타리 위로 고개를 빼꼼 내밀고 가끔 컹컹 짖습니다.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그러면 아우디의 울음소리가 멈춥니다."라고 그녀는 덧붙였습니다.

어느 날, 아우디의 주인이 울타리를 닫는 걸 깜빡 잊은 모양입니다. 드디어 외로운 아우디에게도 기회가 왔습니다. 아우디는 차도를 건너 메시의 울타리 앞으로 빠르게 달려왔습니다.

아우디가 왔다는 걸 알고 메시도 울타리 밖으로 양 앞발을 내밀었습니다.

 

그리고 '와락!' 메시와 아우디의 뜨거운 포옹! 멀리서 대화만 나누던 허스키와 레트리버가 드디어 만났습니다.

오라닛은 이 감동적인 장면을 얼른 사진으로 찍어 남겨두었습니다. 직접 만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얼마나 많았을까요. 이날의 아주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아우디는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주인들은 나중에 이 개들이 같이 놀 수 있도록 따로 약속을 잡는 게 좋지 않을까요? 자주 만날 순 없더라도, 차도를 사이에 둔 둘의 원거리 우정은 쭉 계속될 겁니다.

주위에도 메시와 아우디의 가슴 벅찬 포옹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