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 210으로 60년대 일본을 뒤흔든, 한국인 신동 김웅용

*본 기사는 일본의 '격' 페이지 이미신(イミシン)에 소개되어 널리 화제를 모은 사연입니다.

어릴 적 기억을 더듬어보자. 학교에서 소위 '영재'라고 떠받들던 아이가 하나둘 쯤은 있었을 것이다. 오늘 이야기는 바로 그런 신동의 인생을 다루고 있다.

1967년 11월 2일, 일본 전역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후지 TV에서 방영한 <만국 깜짝 쇼> 첫 화에 한국인 신동 김웅용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의 나이는 4세. 보통이라면 셈도 제대로 못 할 나이지만, 굴지의 도쿄대 학생 두 명이 간신히 풀어낸 적분 문제를 칠판에 척척 풀어내 엄청난 화제를 일으켰다. 

[email protected]

대학교수였던 양친 슬하에 자라난 김웅용은 이미 1살의 나이에 한자를 읽었고, 5살 무렵엔 4개국어에 능통했다. 신동의 IQ를 검사한 결과 210이 나왔는데, 이는 한 시대를 주름잡았던 천재 괴테와 아인슈타인의 이름에 필적하는 수준이었다. 당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올라갔으며, 전파를 탄 뒤론 일본의 관심을 한몸에 받는 유명인사가 되었다. 김웅용을 지켜본 사람들은 한목소리로 미래의 노벨상 수상자, 혹은 대통령감이라며 감탄을 마다치 못했다.

세간의 기대에 부응하기라도 하듯, 김웅용은 놀라운 학업 성과를 보였다. 5세에 한양대학교 물리학 수업을 청강했고, 8세에 미국 콜로라도 주립 대학교에서 공부를 시작했다. 12세엔 세계의 수재들이 모인다는 NASA의 연구원이 되었다. 그러나 이 즈음하여, 신동에서 천재 연구원까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승승장구하던 김웅용의 인생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똑똑함으론 누구도 따를 자가 없던 그였으나, 대인 관계에 있어 대단히 취약한 부분을 보였던 것. 결정적으로, 누군가와 깊은 관계를 맺는데 크나큰 어려움이 따랐다. 제아무리 천재적인 두뇌를 타고났다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깊은 고독만큼은 그도 어찌해 볼 도리가 없었다. 결국 극심한 우울증세를 보이며 고민하던 중 삶의 진정한 소망을 깨닫게 된다. 

Llegó la Vacación

여느 또래와 같은 평범한 삶을 살며 가정을 일구는 것. 이것이 그가 그토록 염원하던 것이었다. 결국, 그는 19세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돌연 한국행을 결심하게 된다. 

귀국한 김웅용은 대학에 진학하기로 마음먹지만, 그를 바라보는 세상의 눈은 차갑기 그지없었다. 막연히 한적하고 여유로운 삶을 꿈꾸던 그에게 있어, 현실의 장벽은 생각보다 높았다. 일단 대학 등록금 납부하는 방법을 몰라 눈앞이 캄캄했다. 일상적인 실무 경험이 전무한 그였고, 이런 모습에 실망한 사람들은 '몰락한 천재'라며 수근거리기 시작했다.

도가 지나친 관심과 소문에 깊은 피로를 느낀 그는 이런 오명을 떨쳐내려 필사적으로 몸부림 쳤지만, 당시 그가 받았던 스트레스는 극에 달했다.

PAPARACHIS

결국, 김웅용은 내로라하는 명문대를 뒤로하고 지방 국립대에 진학했다. 그렇게 충북대를 졸업하고 조용히 석박사 학위까지 마친 그는 모교에서 시간강사로 일하다가 공기업에 취직했다. 떠들썩한 천재로서의 타이틀은 사라진 지 오래지만, 그에겐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가족이 생겼다.

대학 시절부터 만나온 아내는 당시 김웅용의 화려한 과거를 전혀 몰랐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김웅용이 작심하고 모든 걸 털어놓았고, 아내는 그런 그를 조용히 받아주었다. 사람으로 인해 힘들던 그의 삶에 사랑이 비치면서 고독한 삶에 크나큰 변화가 찾아왔다.

IMG_0765_5392425672_o

슬하에 사랑스러운 두 아이를 둔 가장 김웅용은 틈만 나면 자녀에게 이런 이야기를 해준다.

"부지런히 몸을 쓰고 건강해야 한다. 그리고 친구를 많이 사귀어라."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신동에서 평범한 가장이 된 천재 김웅용의 삶. 현재의 삶에 더없이 만족하며 행복하다는 그의 말엔 진심이 담겨 있다. 뛰어난 두뇌를 가지고 태어나 고독한 삶을 살았으나, 가족의 사랑으로 치유하고 일어난 김웅용과 가족의 행복을 기원한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