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kg의 거구로 태어난 아기

태어난 아기를 처음으로 보는 새내기 엄마의 기분은 어떨까요? 아기가 무사히 태어났다는 사실에 감사함도 느끼지만, 그렇게 기다리던 아기를 마침내 실제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두근거릴 듯 합니다.

지난 5월 15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 사는 크리시(Chrissy Corbitt)는 드디어 몇 달 동안 기다리던 아이를 낳았습니다. 아이는 출산 예정일보다 한 주 빨리 나왔죠.

분만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어, 크리시는 하는 수 없이 제왕절개를 해야만 했습니다. 제왕절개를 하는 동안 의료진이 천으로 가리고 있었기에, 아래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그녀는 전혀 알 턱이 없었죠. 

이윽고 아이가 처음으로 울음을 터뜨리자, 크리시는 아이가 건강하게 나왔음을 알고 한시름 놓았습니다. 그런데 아기를 본 의료진의 표정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희한하게도, 다들 크게 소리 내 웃으며 아이를 저울에 올려보고 있었습니다. 흥분된 분만실 내 분위기에 크리시의 궁금증은 더욱 커져만 갔습니다.

잠시 뒤, 간호사는 다가와서 다음의 충격적인 말을 전했습니다. “아이가 13파운드(6.12kg)나 나가네요!"

크리시가 아기는 신생아 평균 체중인 3.2kg에서 3.4kg의 범위를 훌쩍 뛰어넘은, 6kg의 거구였습니다! 신생아로서는 실로 어마어마한 체구죠.

남편 래리(Larry Corbitt)는, "아이가 너무 무거워, 태어나기 전에는 쌍둥이가 태어나려나 했어요. 아이 얼굴을 보니, 아주 양볼이 통통해서 터지기 직전이더군요. 진짜 귀여웠어요."라고 말했습니다.

하하, 그동안 이토록 커다란(!) 아기를 품고 있었던 크리시는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그녀의 노고에 박수를 보냅니다! 출산을 앞둔 친구들에게도 우량아의 탄생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