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에 가득 찬 임산부, 온몸을 찌르는 듯한 고통에 구토까지. 충격적인 진단 결과에 남편은 할 말을 잃었다…

남부 브라질, 비극 뒤, 영화처럼 작은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21살의 프란킬레(Frankielen da Silva Zampoli Padilha)는 쌍둥이 임신 9주 차였습니다. 어느 날, 극심한 두통을 느낀 그녀는 남편 무리엘(Muriel)에게 전화를 했고, 걱정이 된 무리엘은 당장 프란킬레 곁으로 달려갔습니다.

"아내가 머리가 미친듯이 아프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두통약을 먹어보라고 했어요. 하지만 목 뒤에서도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진다며, 너무 아파서 기절할 것 같다고 했어요." 무리엘은 말했습니다. 

집에 도착한 무리엘은 눈 앞에 펼쳐진 광경에 경악했습니다. 프란킬레는 무리엘에게 눈물이 가득 고인 눈으로 어지럽다고 호소했고, 이내 몸을 덜덜 떨더니 구토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병원으로 아내를 데려가던 중 그녀가 말하더군요. '여보, 마음 단단히 먹고 강하게 있어. 이번에 병원에 가면 아마 집에 못 오고 계속 입원해 있을 것 같아...'라고요." 무리엘은 말했습니다.

의사는 프란킬레가 뇌출혈 같다고 말했습니다. 정밀 검사를 하며 3일이 지났고, 진단 결과는 충격적이었습니다. 의사는 무리엘에게 프란킬레가 뇌사 상태며 뱃속의 아기 역시 살 가망성이 없다고 했죠. 두 사람 사이엔 이미 2살 난 어린 딸, 이자(Isa Beatriz)가 있었습니다. 따라서 이 소식은 어린 딸과 홀로 남겨질 남편이자 아빠인 무리엘에게 절망으로 다가왔습니다.

"의료진이 아기가 살 날을 딱 3일만 주겠다고 하더군요. 그 이후엔 프란킬레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CT촬영을 하고, 강력한 진정제와 항생제를 투여할 예정이라고 했어요. 즉, 아기는 살 희망이 없다는 소리였죠." 무리엘은 당시를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하지만 강력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쌍둥이는 무사했고, 프란킬레의 내부 장기들도 모두 멀쩡했죠. 결국 뇌사상태였지만, 의료진은 프란킬렌이 아기들이 나올 때까지 충분히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고 판단이 내려졌습니다. 무려 123일이란 시간 동안 프란킬레의 자궁 속에서 쌍둥이들은 무럭무럭 자라났습니다. 

병원 관계자들은 온 힘을 다해 프란킬레의 가족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진정한 사랑과 용기가 가진 힘을 보여주었죠. 그들은 기운을 잃지 않고 말도 걸고 노래도 부르며, 무리엘과 그 가족이 이 험난한 과정을 잘 거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심지어 프란킬레의 병실을 그녀의 사진으로 아름답게 꾸미며 기운을 북돋아주려고 노력했죠.

마침내 출산 당일, 쌍둥이는 예정일보다 일찍 태어났지만, 아주 건강했습니다. 비토리아(Vitoria)의 몸무게는 약 1.4kg였고, 오빠 아사프(Asaph)는 1.3kg였죠. 3개월을 인큐베이터에서 지낸 뒤, 현재는 프란킬레의 엄마, 할머니 안젤라(Angela Silva)가 쌍둥이를 돌보고 있습니다. 

안젤라는 말했습니다. "제 딸이 너무 자랑스러워요. 그녀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것은 너무 슬프지만, 마지막 눈을 감는 순간까지 제 딸은 소중한 두 아기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치열하게 싸웠어요." 

아기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한 엄마 프란킬레. 비토리아와 아사프 쌍둥이는 엄마의 희생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