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년 전 묻힌 소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다

샌프란시스코 공사장 현장, 인부들의 눈에 아주 끔찍한 것이 발견됩니다. 지하실에서 나온 아주 작은 크기의 철제 관이었습니다. 꽁꽁 밀폐된 관의 뚜껑은 유리창으로 되어 있었고, 그 안에는 어린 소녀가 잠들어 있었습니다.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소녀의 시체는 완벽하게 보존이 되어 있어 으스스했는데요. 그러나 이는 앞으로 밝혀질 미스터리의 서막에 불과했습니다. 그 어느 누구도 소녀가 누구인지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했기 때문이죠.

Youtube/Inside Edition

소녀의 관은 "순수한 이들의 정원(Garden of Innocence)"이라는 한 단체로 인도되었습니다. 이 단체는 신원 미상으로 죽은 어린아이들에게 예우를 갖춰 제대로 된 장례식을 치러주고 있습니다. 단체 직원들은 이 소녀가 누구인지 밝혀내기 위해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소녀와 함께 나온 유품들의 보관 상태는 완벽에 가까웠고, 이에 따라 그들은 소녀가 묻혀 있던 땅이 과거에 공동묘지였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공동묘지가 이전되면서, 어찌된 일인지 소녀의 관은 그대로 남겨지게 된 것입니다.

Youtube/Inside Edition

보다 정확한 조사에 들어간 직원들은 머지않아 소녀가 1876년에 묻혔다는 사실까지 알아냈습니다. 공동묘지 기록에 따르면, 소녀의 이름은 에디쓰 하워드 쿡(Edith Howard Cook)으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이뿐만이 아니었는데요. 직원들은 심지어 그녀의 살아있는 친척, 82세의 피터 쿡(Peter Cook) 씨까지 찾아냈습니다. 그리고 피터에게 고조뻘되는 고모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전했죠. 당시 에디쓰의 사인은 영양실조였습니다. 물론, 이 사실은 피터의 마음을 아프게 했지만, 늘 가족의 역사에 대해서 알고 싶었던 그는 이 소식을 듣고 매우 기뻐했습니다. 또한, 그는 에디쓰의 신원을 밝혀내고 가족까지 찾아준 단체 직원들의 노력에 크게 감동했습니다.

무엇보다 에디쓰가 이제 편히 잠들 수 있게 되어 다행이었는데요. 오래 세월 동안 척박한 땅 아래 홀로 묻혀 있어야 했던 소녀는 마침내 영원한 안식처인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것입니다. 

자신의 고모가 하늘나라에서 평온할 수 있도록 피터는 새로 관을 짜고 제대로 된 무덤까지 마련했습니다. 이제 피터에게도 자신의 친척을 기릴 수 있는 장소가 생긴 것이었죠. 

Youtube/Inside Edition

아래 영상에서 에디쓰의 놀라운 이야기를 다시 한번 확인해 보세요. 

순수한 이들의 정원(Garden of Innocence) 단체는 에디쓰와 같이 가족을 잃은 불쌍한 어린아이들의 영혼을 위로하고 그들이 저 위에서 평온할 수 있도록 품위를 갖춰 장례식을 치릅니다. 그들이 없다면 이 아이들의 영혼은 갈 곳을 잃고 가족을 찾아 헤맬지도 모르는 일이지요. 그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에디쓰의 명복을 빕니다. 

무려 140년 전에 묻힌 소녀의 관이라니! 꽤 으스스 하지만, 끝은 해피엔딩이네요. 이 놀라운 이야기를 주위 친구들에게도 공유해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