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의 목숨을 구한 귀 없는 고양이와 불안 장애 여성

동물이나 식물을 키우면 다양한 심리 장애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끔찍한 교통사고 이후 극심한 불안 장애를 앓고 있던 몰리 리흐텐워너(Molly Lichtenwalner)도 주변의 권고에 따라 귀여운 동물 한 마리를 들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몰리는 우연히 찾은 동물 보호소에 있던 고양이 오티티스(Otitis)를 보자마자 '운명'을 느꼈습니다.

 

 

My favorite home is my box in the sun

A post shared by Otitis (@adventuresofotitis) on

 

9살 오티티스는 심한 염증으로 양쪽 귀를 모두 제거해 청력을 잃은 상태였죠. 전 주인으로부터 파양된 뒤 보호소로 오게 된 오티티스에겐 따뜻한 주인의 손길이 무엇보다 절실한 상황. 마음의 병이 있는 자신과 오티티스가 어딘지 모르게 닮은 구석이 있다고 생각한 몰리는 고양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몰리는 이미 이전에 귀가 들리지 않는 개를 키웠던 경험도 있어, 오티티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주인이었습니다. 몰리가 오티티스를 정성껏 돌보자, 오티티스도 점차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오티티스는 몰리의 가장 든든한 친구이자 가족입니다. 항상 몰리에게 안기고 싶어 하죠!

  

 

몰리는 "때때로 오티티스만이 저를 안정시켜줍니다. (오티티스를 입양한 건) 제가 살면서 내린 결정 중 최고의 결정이었어요. 오티티스가 절 구해준 거지, 제가 오티티스를 구한 게 절대 아니에요."라고 밝혔습니다.

 

서로가 가장 필요한 때 앞에 나타나, 가슴 따뜻한 위로를 통해 절친이 된 몰리와 오티티스. 여러분의 최고의 친구는 누구인가요? 소중한 사람들에게 이들의 사연을 알려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