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통성 없는' 사내 규칙에, 직장에 원피스를 입고 출근한 남자

푹푹 찌는 폭염의 여름. 하지만 아침마다 늦지 않게 정장을 입고 지옥철을 타고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의 일상은 말 그대로 고역입니다. 거기다가 만약 일하는 직장에 에어컨이나 선풍기마저도 없다면? 정말 상상만으로도 끔찍하기 이를 데가 없군요.

 

 

영국 버킹엄셔 주 애일즈버리 시에 사는 20살 조이(Joey Barge)는 콜센터 상담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무더웠던 어느 여름 날,  조금 더 시원하게 일하고 싶은 마음에 그는 반바지를 입고 출근했습니다. 트위터에 인증샷을 올리며 한 마디하는 것도 잊지 않았죠. "여자분들도 스커트나 원피스 입고 출근하니까, 저도 반바지 입고 가도 되겠죠?" 

조이의 상사는 반바지 차림의 그를 보자마자 격식이 없다며 힐난했습니다. 그리고 굉장히 언짢은 표정으로 "다시 제대로 갈아입고 돌아오라"라고 말했죠. 순간, 조이의 마음 속엔 반항심이 일어났습니다. 융통성도 없이, 남자는 왜 더운데도 굳이 긴팔 정장 차림을 고수해야만 하나. 집에 돌아온 조이는 당장 엄마의 옷장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핫핑크와 검은색이 적절하게 섞인 엄마의 화려한 원피스를 꺼내 입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트위터에 “곧 봐요, 트위터리안 여러분. 아마 전 곧 집으로 다시 돌아와야 할 거예요.”라고 올렸습니다. 

 

아니나다를까, 상사는 그의 옷차림을 보자마자 당장 옷을 갈아입고 오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반바지를 입고 올 수 있게 해주었답니다! 

 

이날 오후, 상사는 전 직원에게 "날씨가 너무 더운 관계로 7부 바지 착용을 허용합니다. 하지만 색이 화려해서는 안 되고, 검은색, 남색, 그리고 베이지색에 한해서만 허용합니다."라는 내용의 단체 메일을 보냈습니다. 조이는 "반쪽의 승리?"라는 말과 함께 메일 내용을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사내 원칙도 중요하지만, 땀을 뻘뻘 흘릴 만큼 더운 날씨에 직원에게 긴 옷을 입으라고 강요하는 건 노동권 침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