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갈라진 채로 태어난 아기

중국에 사는 15개월 된 아기 캉캉(Kangkang)은 얼굴이 위아래로 벌어진 채로 태어나 지역 언론으로부터 '가면 쓴 아기'라고 불리며 이목을 끌었다.

선천적 기형으로 마치 아기의 얼굴 위에 얼굴 하나가 더 얹힌 것처럼 보인다. 

Youtube/ nollygrio

캉캉이 앓는 무안검 대구증 증후군(Ablepharon macrostomia syndrome)은 구순구개열과 비슷하지만, 구순구개열처럼 단순히 입술이나 입천장만 갈라지는 게 아니라 턱뼈가 갈라져 얼굴 전체가 분리되는 특징을 보인다. 캉캉의 엄마는 아이를 데리고 간 첫 번째 병원에서 '괴수 병'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친척들은 아이를 입양 보낼 것을 권했다. 하지만 엄마는 아이를 떠나보낼 수도, 아이의 삶을 포기할 수도 없었다.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아이를 살리기 위해 무엇이든 해야했다.

Youtube/ nollygrio

캉캉은 최첨단 시설을 갖춘 상하이의 종합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았고, 새 희망을 얻었다. 얼굴 복원 수술을 무료로 지원받게 된 것이다! 캉캉의 사례가 워낙 특수한 관계로 수술이 성공하리라는 보장은 없다고 한다. 수술 전 준비 과정만도 한참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그래도 이제 정상적인 어린 시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조그마한 희망이 생긴 셈이다.
아래 영상을 통해 캉캉의 이야기를 확인해 보자.

 

참으로 안타깝다. 캉캉이 부디 복원 수술에 성공하여 여느 아이들과 같이 밝고 힘찬 미래를 맞기를 바란다.

소스:

yan.vn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