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당한 강아지 진정한 친구를 만나다

잉글리쉬 포인터 노라(Nora)는 얼마 전까지 힘겨운 삶을 살았습니다. 조금만 실수해도 매섭게 구박하고 때렸던 전주인으로부터 구조된 이후로, 인간만 보면 소스라치게 떨곤 했죠. 익숙지 않은 것이나 사람만 보면 바로 몸을 사리고 두려워했습니다.

First they take Manhatten... ❤️ #archietheanimalwhisperer #rescuedog #adoptdontshop

A post shared by Elizabeth Spence (@wellettas) on

캐나다 매니토바에 사는 엘리자베스 스펜스(Elizabeth Spence)네 가족에 입양된 이후로 노라의 삶은 달라졌습니다. 개는 조금씩 인간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예민하고 산만했죠. 노라가 유일하게 편안히 느낀 상대는 가족 중 가장 어린 아기 아치(Archie)뿐이였습니다. 노라가 입양돼 처음으로 아치를 만났을 때, 엘리자베스는  곧바로 둘 사이의 강한 유대감을 느꼈습니다. 첫 만남부터 개와 아기 사이에 특별한 무언가가 존재했던 거죠.

The rescuer and the rescue. I can't think of a better pairing ❤️ . I recently learned of a dog rescue organization called Amicii Dog Rescue (@amiciidogrescue). They're based out of the UK and are rescuing and rehoming dogs in Romania. They're presently raising funds to build a new shelter and have been pledged £590 by supporters if they reach 5000 likes on their Instagram page by December 25th. Take a look at their feed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ir rescue project. If you like what you see give their page a 'like' to help them raise funds or look at some of the other options they have to help these pooches out. And spread the word if you're inclined to! Nora and Archie yearn for the day when all dogs have food, love and shelter. Hopefully that day will come soon ❤️ #rescuedogs #adoptdontshop #nappingwithNora Fujifilm XT1

A post shared by Elizabeth Spence (@wellettas) on

낮잠 자는 아기 곁을 파고든 노라를 우연히 보게 된 엘리자베스. 그녀는 그 즉시 카메라를 집어 들고 아름다운 순간을 담아냈습니다.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자, 엘리자베스는 이렇게나 예쁜 사진들을 한가득 간직하게 되었답니다.

스펜스네 가족은 구조된 유기견 3마리와 고양이 3마리를 키우고 있는데, 노라는 유독 아기 아치에게만 마음을 줍니다. 그건 아치도 마찬가지고요. 아이는 노라의 네 발 사이에서 부모님 품속 만큼이나 편안함과 아늑함을 느끼는 듯 보입니다.

엘리자베스는 이 사진들을 공유하며 동물보호소 출신의 개가 얼마나 충직하고 온순할 수 있는지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노라와 같이 끔찍한 트라우마를 경험한 개도 따스한 면이 있다는 걸 말이죠. 엘리자베스는 말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보호소에서 온) 이런 개들을 입양하기 망설이죠. 제가 했던 경험과 이 사진들을 한번 보세요. 버림받고 구조된 개들도 얼마든지 사랑 넘치고 순할 수 있다는 걸 아실 거예요. 이렇게 착한 아이들에게 입양을 통해 새로운 행복한 삶의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엘리자베스는 물론 노라와 아치가 함께 낮잠 잘 때 곁에서 주의 깊게 지켜본답니다.

Ugh. I'm immensely distressed today to have witnessed a horrific 'virtual' attack of a person on a social media platform over the weekend. This person's opinion was viewed as mean in spirit and antithetical to the views of many on this platform. The result was a character assassination the likes of which I've never seen before. The vilest of vile comments were made to this person, even death threats. I'm at a loss right now to understand how people can be so mean to each other. My heart breaks thinking about this. Friends and fellow animal advocates, we are some of the most passionate people I know, because our cause is a great one! Please stay passionate and fight firmly for what you believe in, but PLEASE treat each other with the love and respect we all deserve while doing so. Even in times of adversity, choose love. Always choose love!! ❤️#lovewins . #archietheanimalwhisperer #rescuedog #adoptdontshop

A post shared by Elizabeth Spence (@wellettas) on

사실 단둘이 함께 있는 걸 그리 걱정하진 않지만요. 아기와 개가 이뤄낸 환상적인 깜찍함에, 엄마의 마음이 살살 녹아내리는 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