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지하철에서 영상에 포착된 강아지 학대범

주의: 아래 영상은 다소 충격적인 장면을 포함하고 있으니, 심약자께서는 시청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유튜버 록시 황(Roxy Huang)은 평소 지하철을 애용합니다. 지난 4일에도 여느 때처럼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녀의 맞은편 좌석에 앉은 사람이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옆에 있는 강아지에게 자꾸만 몹쓸 짓을 하는데요.

아래 영상에서 그녀의 잔인한 폭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강아지에게 자꾸만 "그만해", "하지 마" 등 명령조로만 말하며 이로 깨무는 주인! 강아지는 여성에게서 도망치려고 하지만, 그녀는 난폭하게 강아지를 목줄로 쭉 끌어당깁니다.

YouTube / Roxy Huang

보다 못해 한 승객이 여성에게 다가갔습니다. 그가 주인에게 폭력을 멈추라고 말하자, 주인은 "누구시죠? 어디서 굴러오신 게 저에게 막말이세요?"라며 공격적인 태도를 취했습니다.

YouTube / Roxy Huang

둘이 입씨름을 하는 동안, 다른 승객은 기관사실에 찾아갔습니다. 열차는 다음 정류장에서 멈췄고, 지하철 관리 직원들이 그녀를 찾아왔습니다. 그녀는 뭐라 뭐라 항변하지만 결국 그 정류장에서 내려야 했습니다.

여성의 신원은 밝혀진 바가 없고, 이후의 정황도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영상 속 행동만 보면, 개를 키울 자격도 없는 폭력적인 주인처럼 보입니다.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저 개가 안전한 환경에서 잘 지내기만을 기도할 뿐입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