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를 아끼는 도베르만과 5살 소녀의 아름다운 우정

도베르만은 예로부터 사냥개로 이름을 날린 유명한 견종입니다. 집을 잘 지키고 충성심도 강하지만, 경계심이 강한 성격이라 새끼 때부터 주인을 잘 따를 수 있도록 훈련이 꼭 필요하다고 하네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사는 붓다(Buddha)도 도베르입니다. 한국인과 미국인 사이에서 태어난 5살 소녀 시에나(Siena)와 한 지붕 아래에서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둘의 관계는 단순한 주인과 반려견의 관계, 그 이상이라고 하는데요.

 

Rainy day Sunday, these three watching a movie.

A post shared by Siena and Buddha (@cutieandthebeast) on

시에나와 붓다는 세상에 둘도 없는 절친한 친구 사이랍니다! 아장아장 걸어 다니는 아기 시절부터 함께한 시에나와 붓다.

#tbt Cutie and the baby Beast

A post shared by Siena and Buddha (@cutieandthebeast) on

어느새 붓다는 훌쩍 자라서 시에나보다 훨씬 몸집이 커졌답니다.

Buddha on things.

A post shared by Siena and Buddha (@cutieandthebeast) on

명랑하고 밝은 시에나와 침착하고 조용한 붓다. 둘은 언제나 함께입니다!

Let's play...do you want me to eat it? #homework

A post shared by Siena and Buddha (@cutieandthebeast) on

.instagram.com/cutieandthebeast/">Instagram / @cutieandthebeast

심지어 가장 개인적인 시간까지도요! 

Who else has dogs that give you zero privacy?

A post shared by Siena and Buddha (@cutieandthebeast) on

용맹스러운 도베르만이 귀여운 5살 소녀와 사이좋게 지내는 모습은 사람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습니다. 두 사람의 인스타그램을, 어느새 30만 명이나 ‘팔로우’하고 있답니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이 깜찍한 우정을 공유해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