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직전, 마지막 18시간이나마 ‘부부’였던 커플

헤더(Heather Lindsay)와 데이브(Dave Mosher)는 2015년 5월 미국 코네티컷에서 만났습니다. 서로에게 완전히 반한 두 사람은 사랑에 빠져 금세 커플이 되었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연애한 지 1년 6개월이 지나고, 데이브는 드디어 2016년 12월 23일에 사랑하는 헤더에게 프러포즈를 하겠다 다짐했습니다. 그의 머릿속에는 모든 계획이 다 그려져 있었습니다. 로맨틱하게 마차를 타고 비싼 레스토랑으로 갑니다. 거기서 맛있게 저녁을 먹은 뒤, 완벽한 분위기 속에서 낭만적인 질문을 던질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날 저녁 집에 돌아온 헤더의 얼굴은 충격과 공포로 얼룩져있었습니다. 자신이 유방암이라는 진단을 듣고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비극적인 소식에도, 데이브는 약혼을 무를 생각이 없었습니다. "헤더는 제가 그 날 저녁에 프러포즈를 할 거란 걸 몰랐습니다. 그녀의 진단을 듣고도, 저는 프러포즈를 했습니다. 가시밭길이라도 함께하겠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거든요."

헤더와 데이브는 계획대로 화려한 마차에 올라 드라이브를 즐겼습니다. 다그닥거리는 말굽 소리를 들으며, 은은한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데이브는 헤더에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을 하였습니다. 감동에 북받친 헤더는, 꼭 아내가 되어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약혼 이후의 나날은 행복과 사랑으로 넘쳐났습니다. 검사 결과는 최대한 신경 쓰지 않으려 노력했습니다. 세상은 두 사람의 편이니 누구도 둘을 갈라놓을 수 없을 거라 굳게 믿었습니다. 둘의 사랑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강했습니다. 꿈결 같은 나날 속에서, 헤더와 데이브는 결혼식 날짜도 정했습니다. 2017년 12월 30일.

하지만 프러포즈를 한 지 겨우 5일 뒤, 현실이라는 괴물이 두 사람 앞에 불쑥 나타났습니다. 의료진은 헤더의 유방암이 상당히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는 불행한 소식을 전했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그때부터, 헤더의 최우선순위는 '회복'이 되었습니다. 헤더와 데이브는 암세포에 맞서 싸우려 갖은 방법을 동원했습니다. 매주 병원에 가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대안 치료법으로 제시되는 방법들도 다 시도해보았습니다. 하나라도 통하는 게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요.

2017년 9월, 커플은 그 모든 노력이 허사였음을 알았습니다. 암세포는 헤더의 몸 전체에 퍼져있었습니다.

헤더의 건강은 날이 갈수록 눈에 띄게 나빠졌습니다. 여러 장치의 도움 없이 살 수 없었던 그녀는 10월부터 통원치료가 아닌 입원치료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31살의 젊은 나이인 헤더는 절대 포기할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녀는 온 힘을 다해 몸속 암세포들과 싸웠습니다. "헤더는 아주 강했어요. 다른 사람이었다면 일찌감치 포기했을 겁니다. 의사들조차 헤더가 그때까지 살아있는 게 기적이었다고 하더군요."라고 데이브는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의료진은 헤더가 결혼식 날까지 살기는 무리이니,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두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헤더와 데이브는 12월 22일로 결혼식을 앞당겼습니다. 어떤 상황에도, 둘은 꼭 결혼을 하고 싶었습니다. 설사 죽음의 순간이 온대도 그 마음은 변치 않을 터였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크리스마스 전, 데이브와 헤더는 가족과 친한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병원 예배실에서 식을 올렸습니다. 친인척들은 결혼식을 가능한 아름답게 꾸며주었습니다. 헤더는 눈부신 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었습니다. 항암치료로 머리카락이 없는 그녀를 위해 가발도 준비되었습니다. 그리고 전문적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신부화장을 해주었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결혼식 동안, 헤더는 마지막 남은 힘을 다해 짧게나마 자신의 힘으로 숨도 쉬고 말도 했습니다.

Facebook / Christina Lee

어여쁜 신부가 되어 데이브에게 사랑의 맹세도 하고 마지막 유언도 남겼습니다. 그리고 마치 결승선을 갓 지난 운동선수처럼, 의기양양하게 양팔을 들어 웃어 보였습니다.

Facebook / Christina Lee

겨우 18시간이 지난 2017년 12월 23일, 헤더는 암과의 싸움에서 결국 지고 말았습니다. 데이브와의 결혼을 약속한 지 꼭 1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헤더는 가족과 친구만 남겨두고 떠난 게 아니었습니다.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남편도 두고 갔습니다. 데이브는 생애 가장 사랑한 이를 잊었습니다. 아내가 죽음은 받아들이기 힘들었지만, 헤더는 포기하지 않는 굳건한 의지가 중요하다는 걸 알려주었습니다. 

"아무도 헤더가 그렇게 오래 버틸 줄은 몰랐을 겁니다. 헤더는 다 보여주었어요. 끝까지 열심히 싸웠던 헤더를 본받아, 저도 끝까지 싸울 겁니다."

Facebook / Christina Lee

헤더의 장례식은 원래 결혼식 날짜인 12월 30일에, 데이브와 영원을 약속했을 교회에서 치러졌습니다. 

Facebook / Heather Lindsay

헤더와 데이브의 비극적인 사랑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안타깝습니다. 어린 나이에 숨을 거둬야 했던 헤더가 너무도 불쌍합니다. 짧은 인생이었지만, 헤더는 한순간도 빼놓지 않고 최선을 다해 살았습니다. 마음껏 행복하게 웃고, 사랑하고, 숨쉬었습니다. 

결혼식 날까지 한 가지 소망만을 갖고 있었습니다. 데이브의 아내가 되는 것. 그녀는 영원히 데이브의 반쪽으로 남을 겁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