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90년이 지났지만 부패되지 않은 불교 지도자의 시체

1927년 6월 15일은 현재 러시아 부랴티야 시의 위치한 한 티베트 불교 사찰 수도승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날이 되었다. 그들이 따르던 다시도조(DashiDorzho Itigilov) 스승님이 저 세상으로 간 날이었기 때문이다. 다시도조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시체를 묻고 50년 뒤 다시 발굴해 달라고 말했다. 

러시아 전역에서 불교계의 영적 지도자로 크게 이름을 떨친 다시도조는 그냥 평범한 '스승'이 아니었다. 그는 죽기 전, 특별한 식단을 지키며 자신의 죽음을 차차 준비해 나갔다. 다시도조 라마(티베트 불교에서는 영적 지도자를 지칭하는 말)는 죽음이 더 이상 신화와 같은 미스터리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코자 했다. 마침내 그 시간이 왔고, 그는 눈을 감고 연꽃 자세로 자세를 취하며 앉았다. 그리고 며칠 뒤, 그렇게 눈을 감았다. 그리고 그의 바람대로, 수도승들은 그를 삼나무로 만든 관에 넣고 땅 속에 묻었다.

하지만 50년 뒤, 수도승들은 자신을 다시 꺼내 달라는 스승의 마지막 유언을 따르지 못했다. 당시 소비에트 연방 정부는 종교적 활동을 엄격히 금했다. 따라서 그들은 기다려야 했다. 냉전이 종식된 후 러시아 정부가 종교의 자유를 다시 허락할 때까지. 

2002년, 다시도조가 묻힌 지 75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마침내 일부 불교계 지도자들과 지역 정부 당군 관리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다시도조의 무덤 발굴이 시작되었다.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낸 관. 그러나, 관 속에서 발견된 것은 과학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미스터리 그 자체였다.

75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죽을 때와 똑같은 연꽃 자세를 취한 채 잠들어 있던 다시도조! 당시 특별한 방부 처리를 한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다시도조의 시체에서 거의 부패의 흔적을 찾아볼 수가 없었다. 당시 이를 현장에서 직접 지켜본 일부 사람들에 따르면, 오래전에 죽은 시체가 누워있는 그런 분위기가 전혀 아니었다고 전했다. 

다시도조의 얼굴은 살아있을 때처럼 똑같았고, 관의 뒷부분을 뜯어냈지만 자세는 흐트러짐이 없었다.

피부는 여전히 부드러웠고 탄력이 넘쳤다. 관절 부위 역시 낡은 흔적 없이 부드럽게 움직였다. 검시관 역시 75년 동안 묻혀 있던 시체가 어떻게 살아있는 사람처럼 이렇게 멀쩡할 수 있냐며 너무 놀라 할 말을 잃었다. 당시 관 속에 있던 시간까지 더하면, 다시도조의 나이는 150살이었다.

사람들은 다시도조를 유리 관에 넣어 봉한 뒤 이볼진스키 닷산(Ivolginsky Datsan) 사찰로 옮겼다. 그로부터 15년이나 지났지만, 현재까지 다시도조의 모습은 변함없이 그대로라고 한다. 참고로 유리 관엔 따로 방부 처리를 하지 않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피부와 머리카락, 손톱 샘플 검사 결과, 다시도조의 신체에서, 속도가 느려지긴 했지만, 세포 분열이 여전히 일어나고 있음이 과학적으로 입증되었다. 심지어 시체의 몸무게가 늘었고, 신체 온도는 18 ℃에서 34 ℃를 유지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썩지 않는 스님의 시체' 이야기가 사람들 사이에 널리 퍼졌고 해당 사찰은 티베트 불교의 성지가 되었다. 매해 수천만 명의 불교 신자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항간에 따르면, 가끔 다시도조가 눈을 깜빡인다고 한다.

실제 2016년에는, 설치된 경비 카메라에 밤 사이 방을 돌아다니는 다시도조의 모습이 찍혔다는 주장이 제기된 적이 있다.

모두 루머에 불과하더라도, 방부 처리되지 않은 90년 전 묻힌 시체가 오늘날까지 멀쩡하다는 사실은 여전히 미스터리이다. 아마도 이 라마는 불사신이 되는 방법을 찾았을 수도... 

소스:

Youtube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