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인 수술로 지독한 변비에서 해방된 중국 남성

경고: 해당 기사는 불쾌함을 유발할 수 있는 이미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상하이의 한 청년이 변비에 걸렸을 때, 그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그러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점점 고통이 심해지자, 별수 없이 병원의 도움을 받게 되었다. 검사 끝에, 히르쉬스프룽병이라는 어려운 병명의 질환을 진단받게 되었다. 정상적인 배변 운동이 불가능한 대장 질환이었다.

청년은 수년간 설사약에 의지하며 살아왔지만, 그나마도 면역이 생겨 더 이상 듣지 않았다. 심각한 변비에 시달린 7년 동안 부어오른 복부는 마치 만삭의 임신부를 보는 듯했다. 

터져버릴 듯한 고통을 참을 수 없는 지경이 되자, 22세의 청년은 마침내 수술을 받기로 마음먹었다. 의사 인 루(Dr. Yin Lu)의 집도하에 꽉 막힌 창자 제거 작업에 들어갔고, 극도로 까다로운 수술 끝에 마침내 이를 꺼내는 데 성공했다.

충격적인 광경에, 숙련의 조차 혀를 내두르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막혀있던 거대한 덩어리는 길이 76cm에 무게 12.7kg을 자랑했다. 

"바로 터져버릴 것 같이 생겼습니다." 수술 집도의 루가 짤막하게 소감을 전했다.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의 발견이 아닐 수 없다.

그나마 수술이 잘 끝나고 문제가 사라져서 다행이랄까. 청년은 그의 복부를 짓누르던 인생의 무게에서 벗어나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고 한다. 부디 앞으로는 원활한 배변 운동을 통해 행복한 삶을 오래토록 영위하길 기원한다.

소스:

The Sun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