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화장실에 강아지와 쪽지를 두고 떠난 여성

지난 주말, 미국 라스베이거스(Las Vegas) 시 맥카렌 국제공항(McCarran International Airport) 내 여자 화장실에서 작은 소란이 일었습니다. 화장실 내에서 아주 조그마한 3달밖에 되지 않은 새끼 치와와가 발견되었습니다.

혼자 화장실에 놓인 걸 보니, 아무래도 주인이 버리고 간 게 확실해 보였죠. 강아지 옆에는 짧은 쪽지 한 장이 놓여 있었습니다.

쪽지를 읽은 사람들은 심장이 쿵하고 내려앉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안녕! 나는 츄이(Chewy)라고 해요. 제 주인님은 같이 사는 남자 친구에게서 폭력을 당하고 있었어요. 비행기에 저를 같이 데려갈 수 없었죠. 저를 진짜 혼자 두지 않으려 했지만, 다른 방법이 없었대요."

이어진 주인의 말.

"싸우던 중에, 전 남자 친구가 강아지를 발로 찼어요. 강아지 머리에 큰 혹이 생긴 것도 그 때문이죠. 수의사에게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을 거예요. 전 진짜 츄이를 사랑해요. 부디 사랑해주시고, 잘 보살펴주세요."

개 주인은 남자 친구의 데이트 폭력으로부터 벗어나려는 한 여자였습니다. 강아지를 데려갈 수가 없어 어쩔 수 없이 화장실에 두고 가야 했던 모양이었습니다.

개를 발견한 사람들은 근처 동물 보호소인 CMDR(Connor and Millie's Dog Rescue Center)에 츄이를 맡겼습니다. 거기서 츄이는 필요한 치료도 받고, 맛있는 음식도 먹는 등 오랜만에 관심과 애정을 듬뿍 받았죠.

츄이는 주인의 사연과 함께 어마어마한 관심을 얻었습니다. 각종 뉴스 매체들은 앞다투어 어린 강아지 츄이와 개의 전주인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보호소에는 츄이를 입양하고 싶다는 문의가 쇄도했습니다. 보호소는 이틀 전 츄이 입양 신청을 마감하고, 이제 신청자들 가운데 츄이의 새로운 가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츄이가 발견된 맥카렌 국제공항에서 일한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누리꾼은, "생각보다 공항에 강아지를 버리고 가는 사람이 꽤 많다. 그럼 전 세계에 버려지는 강아지는 또 얼마나 많을까."라고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며 츄이와 같은 유기견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CMDR 측도, "츄이는 수많은 유기견 중 하나일 뿐입니다. 다른 유기견들도 여러분의 관심을 필요로 합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가정 및 데이트 폭력은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줍니다. 츄이가 하루빨리 새로운 집에 정착해 남은 삶을 행복하게 보내길 바랍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