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해야 이기는 섬뜩한 게임

고도의 정보화 사회에 살며 네트워크상의 가상 현실에 익숙한 현실. 달리 말하면, 현실과 동떨어진 삶을 산다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10대 자녀를 둔 어느 부모가 무시무시한 진실과 맞닥뜨렸을 때는, 이미 너무 늦어버린 후였다.

날이 갈수록 아이들은 더 많은 시간을 스마트폰과 보내며, 부모와 대화를 회피하는 경향이 있다.  

문제는 인터넷에서 왕따를 당하거나 해로운 소셜미디어 게임에 빠진 아이들이다. 부모들은 아이가 어떤 일을 겪는지 알 길이 없기에 손 쓸 도리도 없는 상황. 현재 러시아에서 예쁘장한 고래를 내세운 게임이 무시무시한 내막을 감추고 아이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수사에 착수한 러시아 정부는 이 위험천만한 게임이 이미 130명에 이르는 청소년의 목숨을 앗아간 거로 추정하고 있다. "파란 고래" 챌린지는 바로 청고래가 죽기 전 해변까지 헤엄쳐 나와 뭍에서 자유롭게 죽음을 택하는 듯한 모습에서 착안한 게임이다.

이처럼, 파란 고래 게임의 궁극적인 목적도 "자유로이" 택한 죽음이다.

Blue Whale Size ATC

소셜 네트워크에 접속한 아이들은 "네트워크 관리자"의 경고 메시지와 함께 게임에 참가한다. 플레이에 동의하면, 게임이 끝날 때까지 로그아웃할 수 없다. 참가자가 도중에 중단을 원하면, 관리자는 참가자의 개인 정보를 폭로하고 가족을 해코지하겠다는 식으로 협박을 가한다.

Freedom Fighters of Today

규칙에 동의하고 게임을 시작하면, 참가자는 50일 동안 하루에 한 가지씩 도전할 임무를 받는다. 그 중엔 "하루동안 아무 말도 하지 말 것," 또는 "자정에 일어나 공포영화 보기" 등 크게 문제 되지 않는 것도 포함돼 있다.

그러나 나머지는 위험과 해악의 정도가 다르다. 스스로 피부를 커터칼로 긋는 등의 자해를 부추기기도 한다. 최종 챌린지에 다다르면, 이 섬뜩한 게임의 목적이 고스란히 밝혀진다. 게임의 "승자"가 되려면, 참가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한다. 

15살 율리아 콘스탄티노바(Yulia Konstantinova)의 사례가 발생한 후, 러시아 전역이 충격에 휩싸였다. 율리아는 14층 빌딩 옥상에서 몸을 던져 목숨을 끊었다. 죽기 전, 아이는 SNS 프로필에 파란 고래 그림과 함께 "끝(The End)"이라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위험하기 짝이 없는 게임은 영국,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로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 세상에서 자녀를 보호하기 위한 부모님의 관심과 노력이 무엇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지난 4월 말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사는 15세 소녀가 이 게임을 하다 부모님께 발각돼 정신병동에 입원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아이는 기차 밖으로 몸을 던져 자살하려 했으나, 천만다행으로 직전에 가족에게 발견돼 목숨을 건졌다.

우울하거나 고민이 많은 10대들은 특히나 이 무서운 심리 조작 게임에 말려들기 쉽다. 이 아이들은 특정 그룹에 속하고 칭찬받고 싶은 욕구가 보통보다 더 강하기 때문이다.

점점 거리를 두고 멀어지려 하는 아이들을 그대로 내버려 두지 말고, 부모들이 적극적으로 아이의 삶에 들어가는 게 중요하다. 또한, 정부 차원에서 불건전 인터넷 문화를 바로잡고, 피해자 가족에 아낌없는 지원과 도움을 제공하는 것도 시급하다고 본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