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안은 채 총에 맞은 엄마, 한 생명을 구하다

제시카(Jessica Arrendale)는 젊고 아름다운 엄마였다. 그녀는 평소 두 딸과 친구들에 둘러싸여 행복한 일상을 살고 있었지만, 이날 저녁만큼은 무자비한 운명 앞에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Jessica Arrendale

첫째 딸 나오미(Naomi)가 15살이었을 때, 둘째 아이 코비(Cobie)가 태어났다. 제시카의 남자친구이자 코비의 아빠인 앙트완(Antoine)은 참전용사였다. 그에겐 이미 두 딸이 있었다. 두 딸의 엄마인 앙트완의 전 여자친구는 앙트완이 원래는 사랑 넘치는 아빠였지만, 전쟁을 경험한 이후 심각한 후유증을 갖게 되었다고 말하곤 했다.

twitter/naijezie

그는 차츰 공격적인 성향을 띄게 되었지만, 그동안 가족들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날 저녁만큼은 달랐다. 그는 여자친구인 제시카를 쫓아다니며 온 집안을 뒤집어 놓았다. 제시카는 한 손에 아기를 안고, 다른 한 손에 야구 방망이를 든 채, 앙트완이 가까이 다가오는 걸 막으려 했다. 그러자, 앙트완은 총으로 손을 뻗었다. 

Youtube

공포에 질린 제시카는 아기를 안고 겨우 욕실로 몸을 피했다. 물론 욕실도 안전하지 못했다. 앙트완이 문을 부수고 따라 들어왔다. 분노로 가득 찬 그는, 여자친구의 머리에 총을 쏘고 욕실 밖으로 뛰쳐나갔다. 치명상을 입은 상태에서도 제시카의 머릿속에는 한 가지 생각뿐이었다. 아기를 안전한 곳에 숨겨야 한다는 것. 그녀는 마지막 힘을 다해 아기를 변기에 넣고 그 위를 자기 몸으로 덮었다. 그와 동시에 내뱉은 안도의 한숨은 그녀의 마지막 숨이 되었다. 이 젊은 엄마는 광폭해진 아빠로부터 어린 코비를 그렇게 지켜낼 수 있었다. 그리고 잠시 뒤, 앙트완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Jessica Arrendale

총소리를 듣고 깜짝 놀란 이웃들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Youtube

중무장한 경찰 특공대 팀은 제시카의 집을 둘러싸고 수색준비에 들어갔다. 집 안에 있는 앙트완이 죽은 걸 몰랐기 때문이다. 잠시 뒤, 집에 들어온 경찰은 제시카와 앙트완의 시신은 차례로 찾아냈지만 아기가 숨겨져 있다는 건 누구도 몰랐다.

Youtube

결국, 경찰특공대 팀이 출동한 지 13시간 뒤에야 변기 속 아기가 발견되었다. 아기 코비의 체온은 무척 낮아져 있었지만, 다행히 목숨은 구할 수 있었다. 이미 세상을 떠난 엄마가 선사한 마지막 선물이었다.

Youtube

제시카의 부모는 남겨진 두 자녀를 입양하기로 했다.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나오미와 코비가 이제 행복하게 무럭무럭 자라기만을 바랄 뿐이다.

Twitter / @Everytown

두 아이는 매일 엄마를 그리워하겠지만, 마음 속에는 엄마 제시카가 늘 살아있을 거다. 엄마의 영웅 같은 마지막 순간 역시 기억 속에 영원히 남을 것이다.

Jessica Arrendale

이런 비극적인 소식은 언제나 사람들에게 커다란 상실감을 안겨주지만, 제시카의 사랑은 이 세상에 따뜻한 희망의 빛을 전해주었다. 그녀의 빛이 사라지지 않도록, 다른 이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공유해주시길.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