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마을과 늑대 한 마리가 맺은 아름다운 우정

미국 알래스카 주노에 사는 자연 전문 사진작가 닉 잔스(Nick Jans)는 2003년 어느 날, 반려견 래브라도와 함께 가벼운 산책에 나섰다. 그는 꽁꽁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무언가를 발견하곤 심장이 철렁했다. 거대한 검은 늑대 한 마리와 눈이 딱 마주친 것이다! 촬영 업무차 안전거리에서 야생 늑대 사진을 촬영해 본 경험이야 숱하게 많지만, 이렇게 가까이서 마주쳐 본 적은 없었던 닉. 자신은 물론이고 혹시 래브라도가 늑대한테 무슨 변이라도 당할까 염려가 됐다. 

Imgur/ A Wolf named Romeo

천진한 래브라도가 곁을 떠나 곧장 야생 동물에게 달려가는 것을 본 닉은 패닉에 빠졌다. 그러나 놀랍게도, 개는 늑대와 어울려 놀기 시작했다! 이 순간을 놓칠세라 닉은 재빨리 정신을 차리고 카메라를 잡았다. 잠시 뒤 늑대는 다시 숲 속으로 사라졌지만 멀리 가지 않고, 마치 숨바꼭질을 하듯 나무 사이로 다시 고개를 내밀곤 했다. 강철 같은 포식자가 단 한 순간도 공격성을 드러내거나 위협적으로 행동하지 않았다는 점에 닉은 다시 한 번 놀랐다. 늑대는 그저 이따금 나타나 '안녕'하고 인사하는 것처럼 보였다. 

Imgur/ A Wolf named Romeo

닉은 틈날 때마다 외로운 늑대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았고, 늑대는 조금씩 인간이 거주하는 구역으로 접근했다. 

Imgur/ A Wolf named Romeo

그는 이 우아하고 까만 동물에게 로미오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동네 사람들은 늑대가 언젠가 어린이나 반려동물을 공격할 것이라고 염려하며 꺼림칙하게 여겼지만, 만남이 거듭되면서 점차 늑대의 본성(?)을 믿게 됐다. 이 동물은 비범한 사교성을 지녔지만, 자신만의 무리가 없었기에 친구가 필요해 보였다.

Imgur/ A Wolf named Romeo

주노 마을 주민들은 이젠 로미오를 만나러 멘덴할 빙하 공원을 스스로 찾아가기에 이르렀다. 상당수 주민이 반려견을 데려가 마을의 새로운 '손님'을 만나게 했고, 야생 동물과 길든 동물들은 한 번의 마찰도 없이 즐겁게 어울려 놀았다.   

Imgur/ A Wolf named Romeo

로미오는 심지어, 개 주인들이 그의 방향으로 열심히 던져대는 나무막대기를 덥석 물고 돌아오기도 했다. 

Imgur/ A Wolf named Romeo

다정한 늑대는 6년간 마을 근처에 살면서 주민들 및 개들과 친하게 지냈다. 안타깝게도 나이 든 늑대의 수명이 다할 무렵, 마을 사람들은 로미오를 기리는 기념 명판을 제작하기로 했다. 

Imgur/ A Wolf named Romeo

아름답고 영리하며 상냥한 눈을 한 늑대 한 마리와 마을 전체가 수년간 쌓아온 훈훈한 우정. 알래스카 주민들은 그들의 일상을 특별하게 만들어준 늑대와의 추억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

 

소스:

newsner.com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