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두통인줄 알았는데... 급작스럽게 사망한 41세 엄마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 주에 사는 리(Lee Broadway)는 사랑스러운 네 자녀를 둔 엄마였습니다. 리의 아빠가 미 공군으로 독일에서 근무할 당시 그곳에서 태어난 그녀는,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돌아왔고, 웨스트 샬롯 고등학교를 다닐 당시, 운명의 상대인 에릭(Eric)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몇 년 뒤 리와 에릭은 결혼했고, 행복한 삶을 살았습니다. 하지만 어느 날, 그들의 삶에 검은 먹구름이 드리웁니다. 2017년 4월 1일, 리는 극심한 두통을 호소하기 시작했습니다.

평생 잦은 두통을 겪어온 리였지만, 이번만큼은 그 고통의 정도가 남달랐습니다. 에릭은 아픔에 몸부림치는 그녀를 재빨리 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 딱 보기에도 평소와는 다른 차원의 두통이었지만, 얼마나 그리고 왜 이토록 심한지는 어느 누구도 알 길이 없었죠.

마침내 병원에서 진단이 내려졌습니다. 리의 병명은 뇌동맥류. 심각한 고통에도 불구하고, 의사는 목숨이 위험할 정도는 아니라며 수술을 하면 상태가 많이 호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에릭은 조금 안심한 채, 초조하게 보다 자세한 경과가 나오기를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안심도 잠시, 몇 시간 뒤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 떨어졌습니다. 예기치 못한 합병증이 발생해 의사 역시 더 이상 손 쓸 도리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4월 3일, 병원에 입원한 지 이틀 만에, 리는 숨을 거뒀습니다. 

에릭과 4명의 아이들, 아데르(Adair, 22살), 아베리(Averi, 16살), 알렉스(Alex, 10살), 그리고 아드리안(Adrien, 8살)은 그저 할 말을 잃었습니다. 리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가족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죠. 더군다나 그녀가 고통에 몸부림칠 때, 아이들 중 어느 누구도 집에 있지 않았기 때문에, 나중에서야 엄마에게 일어난 일을 귀로 전해 들은 것이 다였습니다. 

고작 41살의 나이에 숨을 거둔 리. 그녀는 슬퍼하는 가족과 친구들을 남겨둔 채 그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죽음이 헛된 일만은 아니었습니다. 그녀는 장기 기증을 통해 수많은 사람의 목숨을 살렸습니다. 리를 아끼고 사랑했던 많은 이들의 가슴에 지울 수 없는 슬픔을 남겼지만, 그녀로 인해 누군가는 삶의 희망을 되찾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들의 아픔은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Wikipedia/Aneurysma

뇌동맥류는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습니다. 보통 뇌동맥류는 풍선처럼 혈관벽이 확장되어 뇌 조직 주변에 압력이 가해지면 일어납니다. 이렇듯 뇌혈관이 확장되어 발생하는 질병이 꼭 치명적인 것만은 아니며, 실제 많은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이러한 질병을 안고 오랜 세월 살아가기도 합니다. 단, 동맥이 급격하게 부풀어 오르거나 파열되는 경우 꽤 위험해지죠.

다음과 같은 증상이 보이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가시길 바랍니다.

  • 극심한 두통 
  • 메스꺼움 
  • 경련 
  • 극심한 피로 및 졸도
  • 팔과 다리의 근력 저하
  • 안면 마비
  • 광 과민성(light sensitivity) 출현
  • 뒷목의 뻐근함

리의 사연은 너무도 슬프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경고의 메시지를 줍니다. 가벼운 증상이라고만 치부했다 갑작스럽게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 보내야 하는 인생의 비극이 어느 누구에게도 더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